본문 바로가기

오거돈 피해자 "내가 현충원 순국선열인가"…'피해자님' 논란

중앙일보 2021.04.22 19:25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가 현충원을 참배하면서 방명록에 사과 글을 남긴 것에 대해 오거돈 전 부산시장 성폭력 사건 피해자가 “너무나 모욕적”이라며 “제발 그만 괴롭히라”고 비판했다.
 
피해자 A씨는 22일 부산성폭력상담소를 통해 입장을 밝히면서 “‘이제는 생각하지 말아야지, 다른 생각 해야지’ 다짐할 때마다 비상식적인 일들이 제 발목을 잡는다”며 “저는 현충원에 안장된 순국선열이 아니다. 도대체 왜 제게 사과를 하는가”라고 강조했다.
 
앞서 윤 원내대표는 이날 국립서울현충원을 방문해 현충탑을 참배했다. 그는 방명록에 ‘선열들이시여! 국민들이시여! 피해자님이여!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민심을 받들어 민생을 살피겠습니다’라고 적었다. 방명록에 ‘피해자님이여’라고 적힌 것에 대해 민주당 측 관계자는 “보궐선거의 발생 이유가 됐던 (박원순·오거돈 전 시장 성폭력 사건) 피해자들을 언급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비대위원장 겸 원내대표가 22일 오전 원내대표단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현충탑 참배를 마치고 작성한 방명록. 연합뉴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비대위원장 겸 원내대표가 22일 오전 원내대표단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현충탑 참배를 마치고 작성한 방명록. 연합뉴스

 
이에 대해 A씨는 “지난달 더불어민주당 중앙당 측에 사건 무마, 협박, 개인정보 유출 등 2차 가해자인 민주당 인사들의 사과와 당 차원의 조치를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비대위원장 겸 원내대표가 22일 오전 원내대표단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방문, 현충탑 앞에서 무릎을 꿇고 참배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비대위원장 겸 원내대표가 22일 오전 원내대표단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방문, 현충탑 앞에서 무릎을 꿇고 참배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어 “수차례 요청 끝에 겨우 받은 김태년 전 당대표 직무대행 명의의 회신문에는 ‘저희 당에서 미처 다 확인하지 못한 사실들에 대해서는 철저히 조사해 진상을 확인하고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조치를 취하겠다, 각 건에 대한 조치 완료 후 결과를 피해자께 말씀드리겠다, 그리고 향후 더 이상의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단단히 조치하겠다’라고 분명히 적혀 있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조치와 결과는 감감무소식인데, 오늘은 윤 원내대표가 현충원에서 사과한다”며 “너무나 모욕적”이라고 짚었다.
나운채 기자 na.uncha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