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文 특별감찰 지시 8일만에…靑 "공직자 부패 집중감찰"

중앙일보 2021.04.22 16:51
30일 경기도 화성 삼성전자 화성사업장에서 열린 시스템반도체 비전 선포식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30일 경기도 화성 삼성전자 화성사업장에서 열린 시스템반도체 비전 선포식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청와대가 22일 긴급회의를 열고 공직자 부패를 집중적으로 감찰하겠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4일 전효관 청와대 문화비서관의 '일감 몰아주기' 의혹에 대해 특별 감찰 지시를 내리고 8일 만이다.
 
청와대는 이날 민정수석실 반부패비서관 주관으로 국무총리실·감사원·권익위와 '공직기강 협의체'회의를 열었다. 청와대는 "최근 일부 공직자 등의 부정의혹 사례가 발생해 공직비위에 대한 전반적인 점검이 긴요한 상황"이라며 "이에 따라 민정수석실은 공직사회의 기강을 철저히 확립하기 위해 반부패비서관 주관으로 공직기강 협의체 회의를 22일 오후에 긴급 개최했다"고 했다.
 
청와대는 이어 "국민권익위원회는 집중 감찰을 지원하기 위해 공직비위 집중신고 기간을 두고 공직비위 신고센터를 운영하기로 했다"며 "민정수석실은 앞으로 공직자 등의 비리는 무관용 원칙에 따라 엄중히 그 책임을 물어 공직기강을 확립하고 더 낮은 자세로 국민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는 공직사회를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근 전효관 청와대 문화비서관이 서울시 재직 당시 '일감 몰아주기' 의혹이 불거져 논란이 일었다. 또 더불어민주당 3선 의원 출신인 김우남 한국마사회장은 자신의 의원 시절 비서를 마사회에 특채하려다 갑질 의혹을 일으켰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