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선 표 때문" 공공기관 이전 반대 측에 이재명 "균형발전 위한 것"

중앙일보 2021.04.22 16:09
22일 오전 경기도청 신관2층 상황실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공공기관 이전 찬ㆍ반 입장 관계자 7명이 공공기관 이전 현안에 대해 토론을 진행하고 있다. 경기도

22일 오전 경기도청 신관2층 상황실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공공기관 이전 찬ㆍ반 입장 관계자 7명이 공공기관 이전 현안에 대해 토론을 진행하고 있다. 경기도

"대선 앞두고 표 때문에 공공기관을 이전하는 것 아닙니까? (공공기관 이전 반대 측)"

"경기도의 균형 발전을 위한겁니다. (이재명 경기지사)" 

경기도 공공기관 이전 문제를 놓고 찬성 측과 반대 측이 팽팽하게 맞섰다. 22일 오전 온라인 생중계로 열린 '경기도 공공기관 이전 난상토론회'에서다. 
 
이날 토론회는 경기도가 추진하는 3차 공공기관 이전계획에 대해 해당 기관 노조와 수원지역 주민들의 반발이 확산함에 따라 마련됐다.
찬성 측으로 이 지사를 비롯해, 김미리(남양주1) 경기도의원, 김용춘 경기도공공기관유치양주시범시민추진위원회 위원장, 임진홍 도시플랫폼 정책 공감 대표 등이 참석했다.
반대 측으로는 양철민(수원8) 경기도의원과 김종우 경기도공공기관노동조합연맹 의장, 이강혁 경기도공공기관이전반대범도민연합 위원장, 이오수광교입주자대표협의회 위원장이 나섰다.
 

반대 "사전 협의 등 없이 통보식으로 발표" 

반대 측 이오수 위원장은 "대권 도전을 앞둔 이 지사가 북부지역 표를 의식해 공공기관 이전을 추진하는 것 같다"며 포문을 열었다. 
이에 이 지사는 "경기 북부 인구보다 남부 인구가 훨씬 많은데 표를 생각했다면 이전 결정을 내리겠냐"고 반박했다.
22일 오전 경기도청 신관2층 상황실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공공기관 이전 찬ㆍ반 입장 관계자 7명이 공공기관 이전 현안에 대해 토론을 진행하고 있다. 경기도

22일 오전 경기도청 신관2층 상황실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공공기관 이전 찬ㆍ반 입장 관계자 7명이 공공기관 이전 현안에 대해 토론을 진행하고 있다. 경기도

 
양철민 도의원(수원8)은 "발표 하루 전 경기도의회에 이전 계획을 일방적으로 통보한 것을 협의라고 할 수 없다"며 "도의회와 충분히 논의하고 주민들과 소통하면서 진행해도 되는데 너무 급하게 추진했다"고 지적했다. 
 
김종우 의장도 "공공기관 이전에 수천억 원이 소요되는데 타당성 조사도 없이 추진했다"며 "이 지사의 일방적인 이전 추진으로 대상 공공기관 직원과 가족들은 거주 선택의 자유 등을 침해당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강혁 대표는 "도민 갈등을 유발하는 공공기관 이전이 아닌 획기적인 대안을 고민해야 한다"며 "이전 문제에 대한 소통 창구를 만들어 달라"고 요구했다.
 

찬성 "경기도 균형 발전 위해 공공기관 이전 꼭 필요" 

이 지사는 반대 측의 의견을 조목조목 반박했다. 그는 "공공기관 근무자들의 어려움도 이해하지만 1300만 도민과 경기도 전체를 바라봐야 하는 것이 도 지사의 의무"라며 "균형 발전과 소외지역 배려 차원에서 공공기관 이전의 타당성이 크다"고 했다.
'사전 절차를 지키지 않았다'는 지적에 대해선 "절차를 어기겠다는 것이 아니라 먼저 결단(발표)한 뒤 지금 첫 절차를 밟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미리 도의원과 김용춘 위원장은 "공공기관 이전은 낙후된 경기 북부를 살리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임진홍 대표도 "현재 경기 북부 지역에 민간기업이 들어올 도시사이클이 안 돼 있다"며, "공공기관 이전을 통한 공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22일 오전 경기도청 신관2층 상황실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공공기관 이전 찬ㆍ반 입장 관계자 7명이 공공기관 이전 현안에 대해 토론을 진행하고 있다. 경기도

22일 오전 경기도청 신관2층 상황실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공공기관 이전 찬ㆍ반 입장 관계자 7명이 공공기관 이전 현안에 대해 토론을 진행하고 있다. 경기도

 
앞서 이 지사는 지난 2월 17일 GH,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경기연구원, 경기신용보증재단 등 7곳에 대한 3차 공공기관 이전 계획을 발표했다. 이후 이전 대상 공공기관노조는 물론 수원시민 등으로 구성된 경기도 공공기관 이전 반대 범도민연합은 '일방적인 추진'이라며 반발했다. 
이들은 지난 9일 "경기도의 일방적인 기관 이주 결정으로 소속 직원과 가족, 인근 주민의 재산권 등 기본권을 침해되고 있다"며 이 지사를 상대로 이전 계획에 대한 집행정지 가처분을 신청했다. 가처분 신청 심문 기일은 다음 달 3일 열린다.
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