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북 구미 3세 여아 사망사건과 관련해 친모로 알려진 석씨(48)가 22일 오전 대구지방법원 김천지원에 출두했다. 이날 오전 9시 30분쯤 수의를 입은 채 호송차에서 내린 석씨가 취재진 앞을 지나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석씨는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아무런 대답을 하지 않았다. 이날 재판에는 석 씨의 남편도 참석했다. 석씨의 변호인은 "석씨가 공소사실 일부에 대해 부인하고 있으며 사체 은닉에 대해서는 인정하고 있다"고 밝혔다. 
강정현 기자, 사진 연합뉴스

[지금 이 시각]구미3세 친모,긴머리 늘어뜨린 채 첫 재판 출두

경북 구미 3세 여아 사망사건과 관련해 친모로 알려진 석씨(48)가 22일 오전 대구지방법원 김천지원에 출두했다. 이날 오전 9시 30분쯤 수의를 입은 채 호송차에서 내린 석씨가 취재진 앞을 지나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석씨는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아무런 대답을 하지 않았다. 이날 재판에는 석 씨의 남편도 참석했다. 석씨의 변호인은 "석씨가 공소사실 일부에 대해 부인하고 있으며 사체 은닉에 대해서는 인정하고 있다"고 밝혔다. 강정현 기자, 사진 연합뉴스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