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강화도 농수로서 숨진 30대 여성…온몸엔 흉기 찔린 흔적

중앙일보 2021.04.22 10:58
뉴스1

뉴스1

 
인천 강화도 한 농수로에서 숨진 채 발견된 신원미상 여성은 흉기에 찔려 살해된 것으로 조사됐다.
 
22일 인천 강화경찰서는 지난 21일 인천시 강화군 한 농수로에서 발견된 신원미상의 여성이 30대 A씨로 확인됐으며 흉기에 여러 차례 찔린 뒤 숨진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경찰은 A씨의 지문을 채취해 신원을 확인했으며 시신 검시 과정에서 흉기에 찔린 상처를 여러 군데 발견했다고 설명했다.
 
현재 경찰은 주변 폐쇄회로(CC)TV 영상을 확보해 분석하는 한편 주변을 탐문 수사하며 용의자를 추적하고 있다.
 
앞서 A씨는 전날 오후 2시께 강화군 삼산면 1.5m 깊이의 농수로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A씨는 상·하의를 모두 입고 있었지만, 맨발 상태였다. 휴대전화 등 유류품은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 관계자는 “A씨 주변인들을 상대로 조사를 벌여 용의자를 특정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