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민의기업] 지속적 규제 혁신으로 자동차 튜닝 활성화, 안전기술 개발 이끈다

중앙일보 2021.04.22 00:05 부동산 및 광고특집 4면 지면보기
지난해 2월 목적에 따라 다양한 캠핑카를 제작할 수 있도록 튜닝 규제를 완화한 이후 캠핑용 튜닝 대수가 3배 가까이 느는 등 튜닝산업이 활기를 띠고 있다. [사진 한국교통안전공단]

지난해 2월 목적에 따라 다양한 캠핑카를 제작할 수 있도록 튜닝 규제를 완화한 이후 캠핑용 튜닝 대수가 3배 가까이 느는 등 튜닝산업이 활기를 띠고 있다. [사진 한국교통안전공단]

튜닝 규제 완화 조치와 더불어 자동차를 활용한 캠핑인 ‘차박’에 대한 국민의 관심이 커지면서 튜닝산업이 활기를 띠고 있다.
 

한국교통안전공단

지난해 2월 국토교통부와 한국교통안전공단(이하 공단)은 자동차 튜닝 활성화를 위해 수요자의 목적에 따라 다양한 캠핑카를 제작할 수 있도록 튜닝 규제를 완화했다. 기존에는 11인승 이상의 승합차만 캠핑카로 개조할 수 있었지만, 자동차관리법이 개정되면서 차량의 종류와 관계없이 승용·화물·특수자동차 등 모든 차종을 캠핑카로 개조할 수 있게 됐다.
 
공단에 따르면 캠핑카 튜닝 규제 완화 이후 지난 2월까지 1년간 캠핑용 자동차 튜닝 대수는 8560대로, 전년 동기 2236대보다 283% 증가했다.
 
안전성 우려 등으로 금지하던 화물자동차와 특수자동차 간의 차종 변경과 화물자동차를 활용한 캠퍼 튜닝도 허용됐다. 1년간 4989대가 차종을 변경하는 튜닝을 완료했다. 화물차 용도를 유지하면서 취침시설 등 캠핑이 가능한 설비를 갖춘 캠퍼를 튜닝한 사례도 203대에 달한다. 튜닝 규제 완화로 단순히 디자인 변경을 넘어 차량의 활용 목적이 광범위해진 것이다.
 
공단은 앞으로도 ▶튜닝규제의 간소화 ▶관련 교육 실시 ▶튜닝 안전기술 개발 등 규제 혁신을 지속해서 추진한다. 튜닝 시 사전승인을 받아야 하는 13개의 장치 중 안전에 문제가 적은 8개 장치에 대해 기존 승인 처리기한 ‘열흘 이내’를 ‘하루 이내’로 단축하는 튜닝신속승인신청제도를 시행하고 있다. 또 해외 허용 사례를 조사하고, 국내 도입이 가능한 튜닝 항목에 대해선 기준 정비를 통해 튜닝 허용 범위를 확대한다.
 
공단은 튜닝산업 일자리 창출을 위해 지난해 5월부터 ‘튜닝 일자리 포털(cyberts.kr)’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 튜닝 일자리 포털에선 구인·구직 정보와 함께 튜닝기업의 정보를 상시 제공한다.
 
영세한 튜닝업체의 전문성을 높여 불법튜닝을 예방하고, 급증하는 튜닝 수요를 맞출 전문가를 양성하는 서비스도 지원하고 있다. 튜닝 업체의 주요 항목에 대한 유의사항 지도와 현장 애로사항에 대한 솔루션을 제공하는 컨설팅 서비스와 초기 창업자를 위해 1300여 개의 튜닝 유형별 외관도를 전산화해 무상으로 제공한다. 튜닝 교육도 한다. 아울러 대학생 및 고교생을 대상으로 공단 전국 59개 자동차검사소의 전문가와 함께 튜닝 승인 및 검사를 직접 체험할 수 있는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한편 공단은 자동차 안전을 도모하고, 튜닝 수요를 적극적으로 발굴·지원하기 위해 2023년까지 ‘튜닝카 성능·안전 시험센터’ 건립을 추진한다. 시험센터가 건립되면 그간 시험장비 및 기술력 부족으로 할 수 없던 튜닝 안전성 검증이 가능해져 튜닝산업에 활기를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된다. 튜닝 자동차의 안전성을 강화하고, 첨단 검사장비와 시설을 이용한 합법적 튜닝 범위를 확대할 수 있다.  
 
중앙일보·한국교통안전공단 공동기획

 
 
김재학 중앙일보M&P 기자 〈kim.jaihak@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