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원자력환경공단, 정규직·청년인턴 등 37명 공개 채용

중앙일보 2021.04.21 17:06
한국원자력환경공단(이사장 차성수)은 정규직 신입사원 6명, 청년인턴 20명 등 총 37명을 공개 채용한다.
 
정규직은 신입직 6명(일반직 4명, 연구직 2명), 변호사 실무경험자 등 경력직 2명을 채용한다. 또 총 20명의 청년인턴, 휴직 대체 근로자 9명 등 총 29명의 비정규직을 채용한다.
 
4월말 지원서 접수를 시작해 6월말 최종 임용 예정으로 신입사원은 방폐물검사 및 시공관리 분야는 관련 직무 지식이 있는 누구나 지원 가능하며, 산업보건 및 연구직(방폐물 특성분석) 분야는 지원 자격이 제한된다.  
 
법무직은 변호사 자격을 갖춘 3년 이상의 실무 경험자, 안전성 평가는 박사학위 및 논문 게재실적을 보유한 경우 지원할 수 있다.  
 
청년인턴 수료자중 성과발표회 우수자는 차기 정규직 채용시 가점을 부여한다. 또 저소득층, 북한 이탈주민, 다문화가족 등은 가점을 부여한다. 입사 지원서는 4월 29일부터 5월 6일까지 인터넷을 통해 접수 가능하다.  
 
채용분야별 직무기술서 및 세부 내용은 한국원자력환경공단 홈페이지  및 채용게시판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