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흑인 플로이드 목누른 경찰 살인 유죄…"정의로 가는 길, 이제 시작"

중앙일보 2021.04.21 09:59
'흑인 생명도 소중하다'(Black Lives Matter) 시위를 촉발한 미국 '조지 플로이드 사망 사건'의 가해 경관 데릭 쇼빈이 20일(현지시각) 유죄 평결을 받았다. 평결 직후 법원 밖에 모인 군중은 "정의가 실현됐다"고 환호했다.
 
데릭 쇼빈에 대한 평결이 전해진 20일 백인 여성과 흑인 남성이 미국 워싱턴 DC BLM 광장에서 손가락을 마주 대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데릭 쇼빈에 대한 평결이 전해진 20일 백인 여성과 흑인 남성이 미국 워싱턴 DC BLM 광장에서 손가락을 마주 대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배심원단 12명은 이날 미네소타 미니애폴리스 헤너핀카운티 법원에서 열린 재판에서 쇼빈에 대해 2급 살인과 3급 살인, 2급 과실치사 등 3개 혐의에 대해 모두 유죄 평결을 내렸다. 배심원단은 백인 6명, 흑인 4명, 다인종이 2명이었다. 성별로는 남성 5명, 여성 7명이다. 쇼빈은 유죄 평결 뒤 법정구속 됐다. 선고는 8주 후 이뤄질 예정이다.
 
데릭 쇼빈이 20일 미니애폴리스 헤너핀카운티 법원에서 자신에 대한 유죄 평결을 듣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데릭 쇼빈이 20일 미니애폴리스 헤너핀카운티 법원에서 자신에 대한 유죄 평결을 듣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쇼빈은 지난해 5월 비무장이던 조지 플로이드를 체포하는 과정에서 수갑을 뒤로 채운 채 길바닥에 엎드리게 한 뒤 9분 동안 무릎으로 목을 눌러 숨지게 했다. 플로이드의 죽음은 미국에서 대규모 인종차별 반대 시위를 촉발했다. 
 
유죄 평결을 받고 법정구속된 데릭 쇼빈이 수갑을 차고 법정을 떠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유죄 평결을 받고 법정구속된 데릭 쇼빈이 수갑을 차고 법정을 떠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평결에 대해 미전역에서 다양한 반응이 나왔다. 팀 월츠 미네소타 주지사는 "정의를 위한 중요한 진전"이라고 평가하면서도 "아직 할 일이 남아 있다"고 했다. 미국 경찰 노조도 "재판은 공정했고 정당한 절차를 밟았다"고 성명에서 밝혔다. 미국 국제앰네스티는 "경찰 시스템의 실패를 해결하고 공공 안전을 실현하려면 법 집행에서의 뿌리 깊은 인종차별을 인정해야 한다"고 했다.  
 
뉴욕 시민 지브릴 모리스(가운데)가 20일 뉴욕 브루클린의 바클레이 센터 앞에서 데릭 쇼빈의 유죄 평결 소식을 듣고 기뻐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뉴욕 시민 지브릴 모리스(가운데)가 20일 뉴욕 브루클린의 바클레이 센터 앞에서 데릭 쇼빈의 유죄 평결 소식을 듣고 기뻐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한 미니애폴리스 시민이 20일 쇼빈에 대한 유죄 평결 직후 조지 플로이드 광장에 꽃을 놓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한 미니애폴리스 시민이 20일 쇼빈에 대한 유죄 평결 직후 조지 플로이드 광장에 꽃을 놓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미니애폴리스 시민들이 20일 조지 플로이드 광장에서 쇼빈에 대한 유죄 평결 소식을 전해 듣고 기뻐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미니애폴리스 시민들이 20일 조지 플로이드 광장에서 쇼빈에 대한 유죄 평결 소식을 전해 듣고 기뻐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캘리포니아 시민이 20일 데릭 쇼빈에 대한 유죄 평결 뒤 거리에 분필로 "흑인, 단합"이라는 글씨를 쓰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캘리포니아 시민이 20일 데릭 쇼빈에 대한 유죄 평결 뒤 거리에 분필로 "흑인, 단합"이라는 글씨를 쓰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한 뉴욕시민이 20일 타임즈 스퀘어에서 "아직 정의가 아니다. 시작일 뿐"이라고 쓴 플래카드를 들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한 뉴욕시민이 20일 타임즈 스퀘어에서 "아직 정의가 아니다. 시작일 뿐"이라고 쓴 플래카드를 들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일 백악관에서 데릭 쇼빈의 유죄 평결에 대한 입장을 밝히기에 앞서 마스크를 벗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일 백악관에서 데릭 쇼빈의 유죄 평결에 대한 입장을 밝히기에 앞서 마스크를 벗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조 바이든 대통령은 데릭 쇼빈의 유죄 평결 직후 백악관에서 입장을 밝혔다. "신분 지위를 막론하고 쇼빈의 범죄 행위를 증명해준 경찰관들에게 감사하다"는 말도 했다.
 
최정동 기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