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중부·경북내륙 낮 최고 28도 ‘초여름 날씨’…수도권 미세먼지 ‘나쁨’

중앙일보 2021.04.21 06:47
지난 11일 부산 해운대구 송정해수욕장 백사장에 등장한 파라솔 뒤로 시민들이 시원하게 서핑을 즐기고 있다. 송봉근 기자

지난 11일 부산 해운대구 송정해수욕장 백사장에 등장한 파라솔 뒤로 시민들이 시원하게 서핑을 즐기고 있다. 송봉근 기자

 
수요일인 21일 중부내륙과 경북권 내륙에서 낮 최고기온이 28도까지 오르는 등 초여름 날씨를 보일 전망이다.  
 
이날 기상청 상세관측자료(AWS)에 따르면 오전 6시 기준 주요 도시의 기온은 서울 10.4도, 인천 10.5도, 춘천 8.6도, 강릉 10도, 대전 9.7도, 광주 11.5도, 대구 10.5도, 부산 13.2도, 제주 13.도다.  
 
낮 최고기온은 18∼29도로 예보됐다.
 
기상청 관계자는 “급격한 기온 변화로 인한 면역력 저하 등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미세먼지 농도는 서울·경기도는 ‘나쁨’, 그 밖의 권역은 ‘보통’ 수준을 보이겠다. 강원영서·충청권·대구·울산은 오전에 일시적으로 ‘나쁨’ 수준일 것으로 예상된다.
 
내륙에는 가시거리 1㎞ 미만의 안개 끼는 곳이 있겠으며 강이나 호수 인접 지역은 안개가 더 짙게 낄 수 있다.  
 
강원영동과 충북, 전남 동부, 경상권, 제주도 산지는 대기가 매우 건조해 산불 등 각종 화재 예방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와 남해 앞바다에서 0.5∼1.0m, 서해 앞바다에서 0.5m로 일겠다.
 
먼 바다의 파고는 동해와 서해, 남해 모두 0.5∼1.5m로 예상된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