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단독]김동연 "총리 제안 왔었다, 대통령 전화 온건 아니다"

중앙일보 2021.04.20 22:47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0일 “국무총리직을 제안을 받았다”고 밝혔다.  
김동연

김동연

 
이날 밤 김 전 부총리는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총리 제안을 받았던 것은 사실”이라고 밝혔지만, “문재인 대통령에게서 직접 전화를 받은 것은 아니다. (제안을 받은)과정을 밝힐 수는 없고, 그건 임명권자인 대통령에 대한 예의도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의 말을 종합하면 문 대통령이 아닌 간접 경로를 통해  총리직 제안을 받았지만 결국 고사했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앞서 한 언론은 한 정치권 인사의 발언을 인용해 문 대통령이 직접 김 전 부총리에게 전화를 걸어 총리직을 제안했으나 김 전 부총리가 고사했다고 보도했다. 해당 보도에 따르면 이 인사는 "김 전 부총리가 야당 후보로 차기 대선에 나서는 데 관심이 더 크다"고 했다. 
 
이에 김 전 부총리는 ‘야권 대선후보로 출마할 가능성을 타진하고 있다’는 내용에 대해선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김 전 부총리는 “본인에게 직접 확인하지도 않고, 저와 관련된 기사가 나가서 몹시 마음이 불편하다”고도 했다.
 
김 전 부총리는 문재인 정부에서 초대 경제부총리를 지냈다. 2018년 12월 퇴임한 이후엔 강연과 책 저술 등으로 젊은 층과의 접촉면을 넓히고 있다.  
 
앞서 4‧7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여야 양측에서 ‘영입설’이 돌았지만 김 전 부총리가 “이미 거절 의사를 확실히 밝혔다”며 직접 진화에 나서기도 했다. 당시 김 전 부총리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서울시장 출마 권유와 요청을 여러 곳, 여러 갈래로부터 받았다”면서도 “한두 명 정도의 새 피 수혈이 아니라 세력 교체에 준하는 정도의 변화가 있어야 우리 정치가 변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썼다.
 
성지원 기자 sung.jiwo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