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세훈, 측량 현장 목격자들 명예훼손" 시민단체 또 고발

중앙일보 2021.04.20 11:36
오세훈 서울시장. 뉴스1

오세훈 서울시장. 뉴스1

민생경제연구소 등 시민단체가 20일 오세훈 서울시장을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와 명예훼손 등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  
 
이들은 이날 오전 경찰청 국가수사본부에 "오 시장이 서울시장 선거기간 거짓말을 일삼고 내곡동 땅 측량 현장 목격자들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고발장을 제출했다.
 
오 시장이 재보선 기간 전광훈 목사 집회에 한 번만 갔다고 말한 점, 과거 서울시장 임기 중 파이시티 개발사업 관련 인허가가 없었다고 말한 점, 내곡동 측량 현장에 가지 않았다고 한 점 등이 거짓말이었다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앞서 이들은 지난 1일에도 오 시장을 명예훼손 등 혐의로 고발한 바 있다. 이 사건은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에서 수사하고 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