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상희 국회부의장, 野 향해 "신났네 신났어"…野 "추미애냐"

중앙일보 2021.04.20 08:49
더불어민주당 소속 김상희 국회부의장이 19일 국회 대정부질문 과정에서 국민의힘 의원들을 향해 "신났네 신났어"라고 말해 구설에 올랐다. 국민의힘 측은 "조롱성 발언에 즉각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김 부의장의 발언은 허은아 국민의힘 의원이 홍남기 국무총리 직무대행에게 선거 중립성 문제를 지적한 뒤 자리로 돌아가는 길에 나왔다.
 
국민의힘 의원들이 박수를 치며 허 의원에게 "잘했어" 등 격려하자 김 부의장은 이런 반응을 보인 것이다. 마이크가 켜진 것을 인지하지 못한 상황에서 나온 발언으로 보인다.
김상희 국회부의장. 오종택 기자

김상희 국회부의장. 오종택 기자

 
이에 박기녕 국민의힘 부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을 떠올리게 하는 오만방자한 발언"이라며 사과를 요구했다.
 
박 부대변인은 "누구보다 중립적이어야 할 국회부의장이 대정부질문에 나선 야당 의원들을 향해 조롱성 발언을 하다니 도저히 믿어지지 않는다"며 "국민이 직접 선출한 국회의원이 정부의 문제점을 지적하는 신성한 자리에서 모욕적 언사를 내뱉은 것은 그 자체로 국민을 무시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반성하고 혁신하겠다던 여당의 다짐은 결코 진심이 아니었음이 오늘 대정부질문을 통해 여실히 드러났다"며 김 부의장을 향해 "공명정대하게 국회를 이끌어가라는 국민의 명령을 상기하고 해당 발언에 대해 즉시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