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국 '여행금지' 국가 전세계 80%까지 늘린다…한국은?

중앙일보 2021.04.20 05:20
미국 공항 자료사진. AFP=연합뉴스

미국 공항 자료사진. AFP=연합뉴스

미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여행금지를 권고할 국가의 수를 전 세계 80%까지 늘리기로 했다.
 
19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미국 국무부는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코로나19의 전례없는 위험성을 고려해 이 같은 내용의 여행 권고안의 업데이트를 예고했다.
 
국무부는 "이번 업데이트로 여행경보 4단계에 해당하는 '여행금지' 국가 수가 상당히 많아질 것"이라며 "전 세계의 약 80%"라고 말했다.
 
국무부의 여행경보는 일반적 사전주의, 강화된 주의, 여행재고, 여행금지 등 4단계로 나뉜다. 현재 북한, 브라질, 이란, 러시아 등 200여개국 가운데 34개국이 여행금지 4단계 국가로 올라있다. 한국은 강화된 주의인 2단계 국가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