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함께 해서 진심으로 감사"...손흥민, 모리뉴에게 작별인사

중앙일보 2021.04.20 01:08
손흥민이 팀을 떠나는 모리뉴 감독에게 작별인사를 남겼다. [사진 손흥민 인스타그램]

손흥민이 팀을 떠나는 모리뉴 감독에게 작별인사를 남겼다. [사진 손흥민 인스타그램]

손흥민이 팀을 떠나는 조세 모리뉴 감독에게 작별 인사를 남겼다. 
 

토트넘 구단 모리뉴 경질

손흥민은 19일(한국시각)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지금 내 심정은 말로 표현할 수 없다. 당신(모리뉴 감독)과 축구를 할 수 있어서 즐거웠다. (감독님이) 팀을 떠나게 돼 아쉽다. 같은 팀에서 함께 한 시간에 대해선 진심으로 감사하다. 앞날에 행운을 빈다"고 적었다. 
 
토트넘 구단은 이날 모리뉴 감독을 경질했다. 성적 부진 때문이다. 모리뉴 감독은 2019년 11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1부) 14위까지 추락한 토트넘을 구할 '소방수'로 지휘봉을 잡았다. 첫 시즌 팀을 6위까지 끌어 올리며 위기를 넘겼다.
 
하지만 이번 시즌에는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시즌 초반까지만 해도 리그 선두를 달렸던 토트넘은 현재 리그 7위(승점 50)에 그쳤다. 최근 리그 5경기에서는 단 1승(2무 2패)만 거뒀다. 유로파리그에서도 조기 탈락했다. 구단에 따르면 당분간 토트넘은 라이언 메이슨 코치가 감독 대행으로 이끈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