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자프로농구 FA 최대어 강이슬 KB 입단

중앙일보 2021.04.19 13:53
입단 기념 촬영하는 허인 KB국민은행장(왼쪽)과 강이슬. [사진 청주 KB]

입단 기념 촬영하는 허인 KB국민은행장(왼쪽)과 강이슬. [사진 청주 KB]

여자프로농구 청주 KB가 자유계약선수(FA) 최대어 강이슬(27·1m80㎝)을 영입했다.
 

센터 박지수와 시너지 기대

KB는 19일 "강이슬과 2년간 연봉 총액 3억9000만원(수당 9000만원 포함) 조건에 계약했다"고 발표했다. 강이슬은 2020~21시즌까지 부천 하나원큐에서 뛰었다. 정규리그 26경기에서 18.2득점, 7.1리바운드, 2.4어시스트를 기록했다. 특히 3점 슛에선 국내 최고다. 2017~18시즌부터 4시즌 연속 3점 슛 1위에 올랐다. 
 
KB는 단숨에 다음 시즌 우승 후보 0순위로 떠올랐다. KB는 2020~21시즌 정규리그 최우수 선수(MVP)를 수상한 국가대표 센터 박지수를 보유했다. 슈터 강이슬까지 가세하면서 '높이'에 '외곽포'를 갖췄다.
 
KB는 2020~21시즌엔 리그 2위, 챔피언결정전 준우승에 그쳤다. 안덕수 전 감독이 성적 부진에 대한 책임을 지고 자진 사퇴했고 지난 시즌까지 하나원큐 코치였던 김완수 감독이 8일 KB 신임 사령탑에 선임됐다. 
 
강이슬은 "우승이라는 새로운 목표에 가슴이 두근거린다. '여자농구 특별시'로 불리는 청주와 KB의 명성에 어울리는 모습을 보이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러면서 "8년간 함께 한 하나원큐 농구단에 감사드리며 그동안 보내주신 팬 여러분의 응원과 사랑을 잊지 않고 더욱 발전하는 선수가 되겠다"고 덧붙였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