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변창흠 후임 노형욱 첫 출근…"주거 안정·투기 근절 최우선"

중앙일보 2021.04.19 11:05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가 19일 오전 경기도 정부과천청사 서울지방국토관리청에 마련된 인사청문회준비 사무실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스1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가 19일 오전 경기도 정부과천청사 서울지방국토관리청에 마련된 인사청문회준비 사무실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스1

문재인 정부의 세 번째 국토교통부 장관으로 내정된 노형욱 후보자가 “국민의 주거 안정, 부동산 투기 근절 두 가지를 최선의 과제로 삼겠다”고 밝혔다. 
 

국토부 장관 후보자 내정 후 첫 출근길

노 후보자는 19일 정부과천청사 서울지방국토관리청으로 출근하면서 취재진과 만나 ‘소통’을 유독 강조했다. “부동산 정책은 국토부 혼자서 풀 수 있는 과제가 아니다. 정부 각 부처, 지자체, 국회와 긴밀히 소통하고 협력하겠다”고 밝히면서다. 또 “국민 여러분의 소중한 말씀을 귀담아듣겠다. 시장의 신뢰가 확보되고 국민께서 성과를 체감하시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오세훈 서울시장 취임 후 민간 재건축 규제 완화 관련 시장의 기대감이 높아지면서 공공주도 정비사업인 2ㆍ4대책과 대립하고 있다. 이에 대해 노 후보자는 “공공주도든 민간이든 양자택일의 문제가 아니라고 본다”며 “정부의 2·4 공급대책을 보면 기존에 있는 대책의 한계점을 돌파하기 위해서 서로 ‘윈윈하자’는 정신이 담겨 있기 때문에 그 진심을 가지고 국민을 눈앞에 두고 생각을 한다면 좋은 절충점이 나오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서울시 등 지자체가 제기하고 있는 공시가격 문제에 대해 노 후보자는 “충분한 대화와 소통을 통해 합리적인 방법을 찾아 나가겠다”고 말했다.  
 
노 후보자가 정통경제관료 출신으로 국토부 장관으로서의 전문성이 떨어진다는 지적도 있다. 이에 대해 그는 “주로 재정과 정책조정, 공공기관정책 분야에서 일해 오면서 부동산 문제를 포함한 국토부 정책 전반에 대해 어느 정도는 이해하고 있다”며 “구체적 실무에 대해서는 우려가 있는 것으로 알지만 많은 분의 이야기를 들어가며 합리적으로 풀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노 후보자는 서울지방국토관리청에 마련된 사무실에서 업무파악과 함께 인사청문회를 준비할 예정이다.  
 
한은화 기자 onhwa@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