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세훈 ‘서울형 상생방역’에 고양시장 "방역공동체 엇박자"

중앙일보 2021.04.19 10:59
오세훈 서울시장이 지난 1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영상으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하며 국무위원들과 인사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오세훈 서울시장이 지난 1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영상으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하며 국무위원들과 인사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오세훈 서울시장이 최근 밝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서울형 상생 방역’ 구상과 관련, 경기도 고양시 이재준 시장이 19일 반발하고 나섰다. 서울시와 접한 고양시에 미칠 파장에 대해 우려를 표명하면서다.
 
이 시장은 연일 코로나19 확진자가 700명대를 오르내리며 4차 대유행이 목전인 가운데, 서울시의 독자적 방역 행보는 고양시를 포함한 인접 경기도와 인천시 등 수도권 지역에 부정적 외부효과를 초래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많은 시민이 서울에 직장이나 경제활동 거점을 갖고 있기 때문이라는 게 이 시장의 주장이다.
이재준 고양시장. 고양시

이재준 고양시장. 고양시

이재준 고양시장 “방역 공동체에 엇박자는 혼란”

이 시장은 “서울시의 독자 방역 행보에 (고양) 시민들이 크게 불안해하고 있다”며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은 경계가 맞닿은 방역 공동체로 서울의 방역 엇박자는 (인접 도시) 시민에게는 큰 혼란을, 인접 지자체에는 불필요한 방역 비용과 확진자 증가를, 전국적으로는 대유행의 단초를 제공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고양시에 따르면 고양시는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의 확진자 발생 상황에 큰 영향을 받고 있다. 지난해 고양시 사회조사 보고서에 의하면 15세 이상 고양시민의 통근·통학 지역은 서울이 32.4%를 차지한다. 최근 3개월간 타지역에서 감염된 코로나19 고양시민 확진자 중 54%가 서울에서 감염된 것으로 파악됐다. 연쇄적인 가족감염과 고양시 내 n차 감염까지 더하면 비중은 더 커진다.
 

“인접 지자체와 긴밀한 협력 해야”  

이 시장은 “지난해 서울 8·15 광화문 집회 이후 코로나19는 경기도와 인천시 등 수도권 전역으로 퍼졌고, 지난 연말 서울 등에서의 폭발적 증가 영향으로 연초까지 3차 대유행을 겪었다. 이제는 4차 유행도 앞둔 위기 상황”이라며 “방역은 정치도 경제도 아닌 시민의 안전과 생존이 직결된 것으로 경기도와 인천시 등 인접 지자체들과 긴밀한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경기 고양시가 교회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의 확산을 막기 위해 비상이던 지난해 8월 11일 주교동 공영 주차장 안심카 선별진료소에서 시민이 차량에 탑승해 검체채취를 받고 있다. 뉴시스

경기 고양시가 교회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의 확산을 막기 위해 비상이던 지난해 8월 11일 주교동 공영 주차장 안심카 선별진료소에서 시민이 차량에 탑승해 검체채취를 받고 있다. 뉴시스

고양시는 지난 12일부터 방역 당국과 자체 방침에 따라 식당, 카페, 어린이집, 유흥주점 등 취약분야에 대해 집중점검을 시행하고 있다. 앞서 시는 코로나19 방역과 관련, 세계 최초로 시행한 드라이브스루형 선별진료소 ‘고양 안심카’를 운영했다. 또 1~2시간 만에 접촉자를 신속하게 찾아낼 수 있는 전국 최초 ‘고양 안심콜’을 시행, QR코드와 수기명부의 단점을 해결한 바 있다. 이와 함께 가족 간 감염률을 16.5%에서 9.3%로 줄이는 데 기여하는 ‘안심숙소’ 등 안심 방역 정책을 선보이고 있다.  
 
전익진 기자 ijjeo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