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병민, 주호영 면전서 "윤석열 같은 대권주자에 열려있어야"

중앙일보 2021.04.19 10:57
주호영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이 19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오종택 기자

주호영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이 19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오종택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합당을 추진 중인 주호영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 면전에서 김병민 비대위원이 “합당은 특정 정치인이 끌고 갈 사안이 아니다”라고 반기를 들었다. 김 비대위원은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이 임명한 인사로, 그의 의중이 반영된 발언이라는 해석도 나온다.
 
김 비대위원은 19일 비대위회의에서 “4‧7 재보선 이후 청년세대 고통에 공감하고 문제를 해결해야 할 골든타임을 잘 지냈는지 국민의힘에도 반성의 시간이 필요하다”고 입을 열었다. 그는 “청년 빈곤, 문재인 정부의 갈 길 잃은 부동산 정책 등 각종 문제의 대안을 마련하고 혼신의 힘을 기울여야 할 시간에 합당 등 정치적 이합집산에 매몰돼 당권경쟁에 치중한 것은 아닌지 반성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특히 “합당은 특정 정치인이 일방적으로 끌고 갈 사안이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시대가 요구하는 통합의 미래는 높은 지지를 받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비롯한 수많은 대권 주자에게 폭넓게 열린 정당의 모습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런 통합과 쇄신에 대한 새로운 비전은 차기 지도부에서 보여주는 게 마땅하다”고 덧붙였다.  
 
비대위원들은 지난 15일에도 비공개회의에서 주 대표대행의 거취와 합당을 두고 문제를 제기한 것으로 전해졌다. 비대위원들은 주 대표대행이 당권을 거머쥐기 위해 통합을 지렛대로 삼고 있다고 의심한다. 안 대표를 상대로 한 통합 논의에 별다른 진전이 없는데도 조만간 극적 타결에 이를 것처럼 포장하며 거취 결단을 미루고 있다는 것이다.
 
김종인 전 위원장은 지난 13일 당권 다툼이 벌어진 국민의힘을 ‘아사리판’이라고 표현하며 윤 전 총장이 “국민의힘에 안 갈 것 같다”고 예상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