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흥련 끝내기' SSG, KIA 꺾고 5할 승률 회복...롯데 프랑코는 불명예 신기록

중앙일보 2021.04.17 21:24
추신수가 시즌 3호포를 때려냈다. IS포토

추신수가 시즌 3호포를 때려냈다. IS포토

 
SSG가 5할 승률(6승6패)를 회복했다. 연장 승부에서 끝내기 안타가 터졌다. 추신수는 2경기 연속 홈런을 치며 팀 승리에 기여했다.  
 
SSG는 17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KIA와의 2021 KBO리그 주말 3연전 2차전에서 4-3으로 신승을 거뒀다. 3-3 동점이었던 연장 10회 말 백업 포수 이흥련이 끝내기 안타를 땔냈다. SSG는 시즌 6승째를 기록했다. 전날(16일) 1차전 패전을 설욕했다.  
 
선취점을 추신수의 손에서 나왔다.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KIA 선발 투수 다니엘 멩덴을 상대한 추신수는 볼카운트 2스트라이크에서 들어간 바깥쪽(좌타자 기준) 포심 패스트볼을 밀어쳐 좌측 담장을 넘겼다. 중계를 맡은 이승엽 SBS 해설위원이 실투가 아닌 바깥쪽 코스 빠른 공을 밀어서 홈런을 만든 추신수의 타격 기술에 감탄하기도 했다. 추신수는 전날(16일)에 이어 2경기 연속 홈런. 시즌 3호포다.  
 
SSG는 5회 초 수비에서 역전을 허용했다. 호투하던 선발 투수 박종훈이 갑자기 흔들렸다. 2사 1루에서 최원준에게 안타, 김선빈에게 볼넷을 내주며 만루에 놓였고 프레스턴 터커에게 적시 중전 안타를 맞았다.  
 
SSG는 한유섬이 6회 말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멩덴으로부터 좌월 솔로 홈런을 때려내며 2-2 동점을 만들었다. 8회는 무사 1루에서 제이미 로맥이 2루타를 치며 득점 기회를 열었고, 최주환이 바뀐 투수 이준영으로부터 적시 우전 안타를 치며 3-2 역전에 성공했다. SSG 주축 타자들이 차례로 존재감을 뽐냈다.  
 
그러나 '임시' 마무리 투수 김상수가 블론세이브를 기록했다. 9회 초 선두 타자 류지혁에게 중전 안타, 후속 이우성에게 희생번트를 허용했다. 대주자 최정민이 2루에 진루했고 대타 김민식과 후속 박찬호가 연속 볼넷을 얻어내며 처한 위기에서 김선빈에게 동점 적시타를 맞았다.  
 
승부는 연장 10회 말 갈렸다.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김성현이 KIA 투수 정해영으로부터 2루 방면 내야 안타로 출루했고, 2사 뒤 나선 김강민이 볼넷을 얻어냈다. 10회 초 대수비로 안방을 지킨 이흥현이 끝내기 좌전 안타를 치며 승리를 거뒀다.  
 
사직구장에서 열린 롯데와 삼성전은 일방적인 승부가 나왔다. 삼성의 12-0 대승. 롯데 선발 투수 앤더스 프랑코가 불명예 기록을 세웠다. 1회 초 ⅔이닝 동안 6피안타 3볼넷 8실점(4자책점)을 기록했다. 야수 실책 빌미를 감안해도 참담한 투구였다. 1회만 61구를 기록했다. 1이닝 최다 투구 수다. 종전 기록은 1990년 태평양 소속 투수 최창호, 2006년 LG 소속 투수 심수창이 기록한 59구였다.  
 
일찌감치 승부가 기운 경기. 0-12로 뒤진 7회 초 외야수 추재현, 내야수 배성근과 오윤석이 차례로 마운드에 올랐다. 역대 최초 기록이다. 지난 10일 대전 한화-두산전에서 카를로스 수베로 한화 감독이 야수 2명(강경학·정진호)을 투수로 투입해 화제가 됐다. 방송사 해설위원은 강도 높은 비난으로 논란을 자초했다. 다른 팀 사령탑도 이러한 운영을 고려하겠다는 의사를 내비치기도 했다. 롯데가 두 번째 주자가 됐다.  
 
한화는 3연패를 당했다. 창원 NC전에서 4-14로 완패했다. 불펜 데이였는데 김범수(3실점), 신정락(4실점), 김종수(5실점)이 난타를 당하며 주저 앉았다. 한화는 4승8패를 기록하며 최하위로 내려앉았다. 
 
안희수 기자 An.heesoo@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