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책꽂이] 레지스탕스 사형수들의 마지막 편지 外

중앙선데이 2021.04.17 00:20 732호 20면 지면보기
레지스탕스 사형수들의 마지막 편지

레지스탕스 사형수들의 마지막 편지

레지스탕스 사형수들의 마지막 편지(피에로 말베치·조반니 피렐리 엮음, 임희연 옮김, 올드벤)=이탈리아 북부에서 나치 독일, 파시즘에 맞섰다가 사형당한 레지스탕스 201명이 보낸 생의 마지막 편지 모음집. 편지의 주인공들은 학생·주부·제빵사·배관공·의사·교사 등 그야말로 평범한 사람들이었다. ‘사랑하는 OO에게’로 시작하는 편지가 많다.

 
판교의 젊은 기획자들

판교의 젊은 기획자들

판교의 젊은 기획자들(이윤주 지음, 멀리깊이)=‘존재하지 않던 시장을 만든 사람들’이 부제. 당근마켓·마켓컬리 등 판교 스타트업들이, 대기업들이 장악한 시장구조를 뒤바꿀 수 있었던 원동력을 파헤쳤다. 가령 카카오페이로 핀테크 시장에 진출한 카카오뱅크의 성공 비결을 ‘견고한 시장에는 작은 칼로 진입해야 한다’는 법칙으로 풀이한다.
 
R을 이용한 공공데이터 분석

R을 이용한 공공데이터 분석

R을 이용한 공공데이터 분석(오대영 지음, 한나래아카데미)=정부가 생산하는 공공데이터는 일종의 공공 자산이다. 정부 투명성 향상, 정책 개발은 물론 기업 경영전략 수립에 활용할 수 있다. 선진국들은 물론 우리 정부도 적극 공개한다. 프로그래밍 언어 ‘R’을 활용한 데이터 분석, 관련 그래프 이용방법을 초보자도 쉽게 따라 할 수 있게 설명했다.
 
달까지 가자

달까지 가자

달까지 가자(장류진 지음, 창비)=2019년 소설집 『일의 기쁨과 슬픔』으로 주목받았던 장류진 작가의 첫 장편. 원룸에 살면서도 가상화폐 대박을 꿈꾸는 2030들의 세태를 그린다. 무난한 인사 고과를 받는다고 자신들을 ‘무난이’들이라고 자조하는 다해·은상·지송, 세 여성은 일상과 가상화폐의 가격 곡선 위에서 ‘떡상’과 ‘존버’를 오간다.
 
친애하는 20세기

친애하는 20세기

친애하는 20세기(김재훈 지음, 휴머니스트)=일러스트레이터 김재훈씨의 지식 만화. 20세기 문명을 정의하는 20가지 아이템들이 어떻게 생겨나 시대를 풍미했는지를 한 눈에 알 수 있게 알찬 정보, 흥미로운 일러스트로 소개했다. 짧은 수식어만으로도 아이템의 실체를 엿볼 수 있다. 가령 교양지 내셔널지오그래픽은 ‘지구의 일기장’이다.
 
내가 만난 루만

내가 만난 루만

내가 만난 루만(노진철 외 13명 지음, 한국사회체계이론학회 엮음, 한울)=독일 사회학자 니클라스 루만(1927~1998)은 환경·인권·성 등 현대 난제들에 대해 새 이론을 생산하지 못하고 무기력에 빠진 사회학을 갱신하려 할 때 참조해야 하는 학자다. 인간·주체·자연 같은 전통 관념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했다. 루만의 세계를 두루 살폈다.
 
고전수필의 맥을 잇는 현대 수필 작법

고전수필의 맥을 잇는 현대 수필 작법

고전수필의 맥을 잇는 현대수필 작법(오덕렬 지음, 풍백미디어)=교육자이자 수필가인 저자가 중·고등학교에 실린 고전수필 가운데 15편을 뽑아 작품 평가를 하고 작법을 살폈다. 12세기 고려 문신 이인로의 ‘월등사죽루죽기(月燈寺竹樓竹記)’부터 19세기 ‘규중칠우쟁공론(閨中七友爭功論)’까지 들어있다. 수필은 붓 가는 대로 쓴 잡문이 아니다.
 
코리안 리더십-이순신의 킹핀

코리안 리더십-이순신의 킹핀

코리안 리더십-이순신의 킹핀(이영관 지음, 백산출판사)=성웅 이순신의 리더십을 다각도로 살폈다. 이순신 장군이 첩보전의 달인이었고 거북선·천자총통 등 일본군을 압도하는 비대칭무기를 개발해 불패 신화를 이룰 수 있었다는 주장을 편다. 장군은 요즘 기준으로는 상생의 커뮤니케이션에도 능했다. 공이 있는 노비를 면천시켰다. 

선데이 배너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