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현대차-SK이노베이션, 하이브리드카 배터리 공동 개발

중앙일보 2021.04.16 13:06
현대차·기아와 SK이노베이션이 공동으로 하이브리드카 배터리를 개발한다고 16일 밝혔다. [사진 현대자동차]

현대차·기아와 SK이노베이션이 공동으로 하이브리드카 배터리를 개발한다고 16일 밝혔다. [사진 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기아가 SK이노베이션과 하이브리드카(HEV) 배터리를 공동 개발해 2024년 선보이는 차량부터 탑재한다. 현대차·기아와 SK이노베이션은 전동화 차량에 최적화한 파우치형 배터리를 개발해 실제 차량에 장착하는 것을 목표로 협력에 나선다고 16일 밝혔다. 
 
현대차·기아가 향후 출시할 차량 특성에 최적화한 배터리를 제작하기 위해 설계 단계부터 제품 평가, 성능 개선에 이르기까지 협업할 계획이다. 모빌리티에 최적화된 성능을 발휘하면서 경제성까지 뛰어난 배터리를 개발하는 것이 목표다. 현대차 관계자는 “그동안 쌓아온 배터리 기술에 대한 노하우와 차량 설계 기술을 토대로 하이브리드카 배터리를 직접 설계할 것”이라고 말했다. 
 
업계는 국내 완성차와 배터리 업체가 새로운 배터리 협업 모델을 구축하게 됐다는 데 의미를 부여했다. 양측이 납품 관계를 넘어 산업 생태계를 주도적으로 이끌어갈 협업 모델을 개발해 줄 것으로 기대했다. 또 완성차업체의 배터리 내재화가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이는 동시에 배터리 업체 간 경쟁이 더 치열해질 것이란 시각도 있다. 
 
박철완 서정대 교수(자동차학)는 “완성차 업체가 배터리를 비롯한 전기차 생태계를 주도적으로 이끌어 가려는 흐름으로 풀이할 수 있다”며 “배터리 업계서도 새로운 업체가 치고 나와 앞으로 진짜 승부가 펼쳐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현대차는 기존 하이브리드 차량에 LG(LG화학·LG에너지솔루션) 배터리만 장착했다. 
 
박찬영 현대차·기아 파워트레인부품구매사업부 상무는 “글로벌 배터리 기술을 보유한 SK이노베이션과 협력 모델을 통해 친환경 차 경쟁력을 한 단계 더 업그레이드할 수 있을 것”이라며 “배터리 개발, 양산, 품질 검증 등 전 분야에서 함께 협력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장원 SK이노베이션 배터리연구원장은 “SK이노베이션의 독보적인 배터리 기술력과 제조 안정성을 바탕으로 양사가 미래 모빌리티 산업에서 시너지를 발휘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차·기아와 SK이노베이션은 지난 2010년 국내 최초 고속전기차인 블루온의 배터리 때부터 10년 넘게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협업해 왔다. 이후 국내 첫 양산형 전기차 레이 EV, 해외 첫 수출 전기차인 쏘울 EV뿐만 아니라 현대차그룹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 기반의 전기차 아이오닉5, EV6에서도 협력을 이어가고 있다. 
 

관련기사

김영주 기자 humanest@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