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靑 "한·미 정상회담은 평화정착 모멘텀"…북핵·백신 등 논의할듯

중앙일보 2021.04.16 13:00
청와대가 5월 말 개최하기로 합의한 한ㆍ미 정상회담과 관련해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 진전의 모멘텀이 될 것”이라는 기대감을 나타냈다.
 
문재인 대통령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초청으로 5월 하순 미국 워싱턴 DC를 방문해 한미 정상회담을 개최한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초청으로 5월 하순 미국 워싱턴 DC를 방문해 한미 정상회담을 개최한다. 연합뉴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16일 기자들과 만나 “문재인 대통령의 방미는 미국의 대북정책 검토결과가 발표되는 시점을 즈음해 이뤄진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관계자는 “미국의 대북정책 검토의 시작부터 마무리까지 한ㆍ미가 함께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당선자 신분이던 지난해 11월 12일 첫 통화를 한 데 이어, 2월 4일엔 취임 후 첫 통화를 갖고 “코로나 상황이 진정되는대로 대면 정상회담을 하자”고 합의했다.
 
청와대가 이번 회담에서 가장 중점을 두는 분야는 한반도 문제다.
 
한ㆍ미 양국은 그간 정상통화를 비롯해 외교ㆍ국방장관, 안보실장, 정책실장 등 각급 채널을 통해 바이든 행정부가 새로 수립하고 있는 대북정책을 긴밀히 조율해왔다. 청와대는 다음달 회담 이후 양 정상이 북한과 국제사회에 공동의 메시지를 발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머지 않은 시점에 미국의 대북정책에 대한 검토 결과가 발표될 것으로 보인다”며 “이번 회담은 북핵문제가 시급한 현안이라는 공감과 공동의 대처 의지를 바탕으로 대북정책의 검토와 이행과정에서도 공동전략을 마련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판문점 남측지역에서 만난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장을 지켜보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 뉴시스

판문점 남측지역에서 만난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장을 지켜보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 뉴시스

 
이번 한ㆍ미 정상회담은 바이든 대통령 취임 이후 두번째로 이뤄지는 외국 정상과의 대면 회담이다. 문 대통령에 앞서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가 16일 바이든 대통령과 첫 회담을 했다.
 
이러한 순서에는 바이든 행정부가 강조하는 한ㆍ미ㆍ일의 전통적 동맹 복원 기조가 반영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도 “바이든 행정부는 동맹의 복원을 표방하면서 이를 주요한 외교정책으로 추진하고 있다”며 “바이든 대통령은 한ㆍ미 동맹이 한반도와 인도ㆍ태평양 지역의 평화와 안전, 번영의 중심축임을 재확인한 바 있다”고 말했다.
 
이 때문에 이번 회담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한ㆍ일 관계의 복원을 요구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한ㆍ일 관계는 최근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문제가 터지면서 다시 악화일로를 걷고 있다. 또 문 대통령은 미국이 주도하는 대(對)중국 견제에 동참하라는 요청을 받을 가능성도 있다. 특히 대중국 견제 성격을 지닌 안보협의체 ‘쿼드(Quad)’ 가입 문제가 언급될지가 관심사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가운데)이 지난 12일(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 루스벨트룸에서 ‘반도체 서밋’ 화상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책상 왼쪽에 반도체 웨이퍼가 놓였다. [EPA]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가운데)이 지난 12일(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 루스벨트룸에서 ‘반도체 서밋’ 화상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책상 왼쪽에 반도체 웨이퍼가 놓였다. [EPA]

 
이와 함께 공통 현안인 반도체 공급망 문제와 코로나 백신 문제도 논의될 것으로 예상된다. 청와대 관계자는 “코로나 극복과 경제회복은 양국이 공히 최우선 과제로 추진하고 있어 협력의 범위가 넓다”며 “특히 바이든 행정부가 대규모 인프라 계획을 발표하고, 반도체, 배터리, 희토류, 의약품 등 4개 핵심 분야의 공급망에 대한 검토 과정에서 한국과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 관계자는 코로나 백신 공급과 관련한 우려에 대해서도 “외교적 역량을 총동원해 백신 도입 계획이 차질 없이 이행되고 추가 백신 물량이 확보될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입장”이라며 회담에서 논의될 가능성을 열어놨다.
 
문 대통령 취임 이후 한ㆍ미 정상회담을 위한 미국 방문은 2017년 6월, 2018년 5월, 2019년 4월에 이어 네번째다. 모두 트럼프 전 대통령과의 회담이었다.
 
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