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스크 오래 썼더니 뾰루지…쓰기 1시간 전 '이것' 바르세요

중앙일보 2021.04.16 05:00
유광호, 김범준 중앙대병원 피부과 교수와 한혜성 전공의 연구팀은 최근 의료 종사자들의 안면 마스크 착용 후 피부에 미치는 생화학적 변화 영향을 분석한 연구 논문을 발표했다. 제공 JTBC 캡처

유광호, 김범준 중앙대병원 피부과 교수와 한혜성 전공의 연구팀은 최근 의료 종사자들의 안면 마스크 착용 후 피부에 미치는 생화학적 변화 영향을 분석한 연구 논문을 발표했다. 제공 JTBC 캡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마스크를 쓴 채 생활해야 하는 요즘, 피부 트러블로 고생하는 사람이 늘어난 가운데 국내 연구팀이 실제로 마스크를 쓰면 피부에 안 좋은 영향을 미친다는 연구 결과를 내놨다. 

 
유광호, 김범준 중앙대병원 피부과 교수와 한혜성 전공의 연구팀은 최근 의료 종사자들의 마스크 착용 후 피부에 미치는 생화학적 변화 영향을 분석한 연구 논문을 발표했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를 위해 건강한 의료 종사자를 대상으로 수술용이나 보건용(KF94) 마스크를 착용하기 전과 후 피부수분량, 경피 수분손실량, 피부 홍반, 피지분비량, pH(물의 산성이나 알칼리성의 정도를 나타내는 수치) 및 피부 온도의 변화 등을 측정해 비교했다.  
유광호(왼쪽) 중앙대병원 피부과 교수와 한혜성 전공의. 제공 중앙대병원

유광호(왼쪽) 중앙대병원 피부과 교수와 한혜성 전공의. 제공 중앙대병원

 
그 결과 마스크 착용으로 노출이 되지 않은 양 볼 및 코끝에서는 마스크 착용 시 노출 부위인, 이마 및 미간보다 시간이 지남에 따라 피부수분량, 수분손실량, 피부홍반, 피지분비량, pH(산성이나 알칼리성의 정도를 나타내는 수치) 및 피부 온도가 모두 증가했다. 이러한 변화는 마스크 착용 시간이 길어질수록 커졌다. 특히 보건용 마스크를 착용한 경우 수술용 마스크를 착용했을 때보다 변화 정도가 더 심했다. 다만 둘 사이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차이는 없었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를 통해 마스크의 장시간 착용에 따른 피부의 생화학적 지표에 유의미한 변화가 일어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며 "마스크 착용으로 인해 피부 습도, 온도 및 피지분비량이 증가하며 피부장벽 손상 지표인 경피수분손실량과 pH의 증가가 확인돼 장기간의 마스크 착용이 피부장벽의 손상으로 이어질 수 있음을 확인했다"라고 밝혔다.
 
연구를 진행한 유광호 교수는 “코로나19 팬더믹으로 인해 안면 마스크 착용이 새로운 일상이 된 현 상황에서 이번 연구가 마스크 착용으로 인한 다양한 피부질환의 발병 메커니즘을 이해하고 이를 개선할 수 있는 해결책을 찾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는 과학적 근거자료로 활용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혜성 전공의는 “최근 장시간 마스크 착용으로 안면 부위에 가려움증과 염증성 병변 등 일명 뾰루지와 같은 모낭염과 피부 트러블을 호소해 병원에 내원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번 연구를 통해 이러한 발생 원인을 보다 객관적으로 확인하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올바른 마스크 착용법은?  

 
연구팀은 마스크를 쓸 때는 본인 얼굴에 잘 맞는 마스크를 골라 동일한 부위에 지속적인 마찰이나 특정 부위 과도한 압력이 가해지지 않도록 써야 한다고 설명했다. 특히 장기간 마스크를 사용할 때는 2시간마다 마스크를 벗고 다시 조정해 쓰는 편이 좋다.  
 
긴 시간 마스크 착용으로부터 피부를 보호하려면 민감성 피부에 맞는 스킨케어 제품을 매일 쓰고 안면 마스크를 쓰기 최소 1시간 전에 기름기가 적은 보습제를 사용해야 한다. 연구팀은 마스크를 벗은 후엔 저자극, 약산성 클렌저로 세안하길 권했다. 너무 뜨거운 물이나 에탄올, 기타 피부 자극 제품은 피해야 한다.  
 
중앙대학교 교원 연구과제 지원으로 진행한 이번 연구 논문은 국제학술지인 유럽접촉피부염학회지(Contact Dermatitis) 최신호에 실렸다.
 
이태윤 기자 lee.taeyu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