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日 오염수 방류, 깊은 실망" 유엔 인권전문가들도 나섰다

중앙일보 2021.04.16 01:55
후쿠시마 제1원전 전경. AP=연합뉴스

후쿠시마 제1원전 전경. AP=연합뉴스

일본이 원전 오염수를 해양에 방류하기로 한 데 대해 유엔(UN) 인권전문가들도 "태평양 지역 수백만 명의 생명과 생계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깊은 유감"을 표했다.
 
유엔 인권이사회가 선임한 독립 전문가들은 15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100만 톤의 오염수를 해양 환경에 방류하는 것은 일본 국경 안팎에 있는 관련된 사람들이 인권을 완전히 향유하는 데 상당한 위험을 초래한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특히 일본 정부가 주장하는 '처리수' 대신 '오염수'라는 용어를 성명에 사용했다.
 
인권전문가단은 "오염수 방류가 많은 사람의 생명과 환경 전반에 미칠 영향에 대한 경고를 고려할 때 일본 정부의 결정은 매우 우려스럽다"며 "이 문제를 해결할 대안을 찾을 수 있다고 믿기 때문에 이번 결정은 특히 실망스럽다"고 밝혔다.
 
이어 오염수의 방사능 농도를 완전히 제거하지 못했다며, 방사성 탄소-14를 비롯해 스트론튬-90·삼중수소 등 다른 방사성 동위원소가 여전히 남아있을 수 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일본은 삼중수소의 수치가 매우 낮으며 인간의 건강에 위협이 되지 않는다고 언급하지만, 과학자들은 물속의 삼중수소가 유기적으로 다른 분자와 결합, 먹이 사슬을 통해 식물과 물고기, 인간에게 영향을 미친다고 경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인권전문가단은 "과학자들은 삼중수소의 방사능 위험이 과소평가됐으며, 100년 이상 인간과 환경에 위험을 초래할 수 있다고 말한다"며 "일본 정부가 유해 물질에 대한 노출을 방지하고, 방류가 가져올 위험성에 대한 환경 영향 평가를 하며, 국경을 넘는 환경 해악을 방지하고, 해양 환경을 보호해야 할 국제적 의무를 다시 생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성명에는 독성 물질 및 인권에 관한 특별 보고관, 식품 권리에 관한 특별 보고관, 인권과 환경에 관한 특별 보고관이 참여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