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풀HD 영화 한 편을 1초에 저장” SK하이닉스, 기업용 SSD 양산

중앙일보 2021.04.15 11:08
SK하이닉스는 기업용 솔리드스테이트 드라이브(SSD)인 ‘PE8110 E1.S’의 양산을 시작했다고 15일 밝혔다. 
SK하이닉스가 내놓은 신제품 SSD. 풀HD급 영화 한편을 1초에 저장할 수 있다. [사진 SK하이닉스]

SK하이닉스가 내놓은 신제품 SSD. 풀HD급 영화 한편을 1초에 저장할 수 있다. [사진 SK하이닉스]

 

전작 대비 읽기속도 88%, 쓰기속도 83% 향상
“HDD 대비해 이산화탄소 94% 줄일 수 있어”

이번에 양산하는 PE8110 E1.S는 주로 데이터센터에 들어가는 제품으로, 이전 세대인 96단 낸드 기반 PE6110와 비교해 읽기 속도는 최대 88%, 쓰기 속도는 최대 83% 향상된 게 특징이다. 이는 4GB(기가바이트) 용량의 풀HD급 영화 한 편을 1초 만에 저장하는 수준이다. 최대 용량 제품인 PE8110 8TB(테라바이트)는 2000편의 영화를 하나의 SSD에 담을 수 있다.  
 
성능은 개선하면서 소비 전력은 이전 세대와 동일한 수준으로 맞춰 에너지 효율성을 높였다. 사후서비스 보증 기간은 3년에서 5년으로 늘렸다.  
 
회사 측은 PE8110 E1.S가 OCP 규격도 만족했다고 전했다. OCP는 세계 데이터센터 관련 주요 기업들이 참여해 초고효율 데이터센터 구축을 위한 하드웨어, 소프트웨어 및 기업용 SSD의 표준을 논의하는 국제 협의체다. 
 
앞서 SK하이닉스는 2019년 세계 최초로 128단 4D 낸드 개발에 성공한 바 있다. 이후 128단 낸드 기반의 기업용 SSD 제품 세 가지(SATA SE5110, PCIe 젠3 PE8111 E1.L, PE8110 M.2)를 개발해 양산해왔다.  
 
한편 시장조사업체인 IDC는 기업용 SSD 시장이 지난해부터 연평균 21.5% 성장해 2024년에는 28조원 규모로 커질 것으로 전망했다.   
 
이재성 SK하이닉스 솔루션제품개발담당 부사장은 “이번 양산을 통해 고객들이 하드디스크드라이브(HDD)를 저전력이 강점인 SSD로 대체할 수 있는 선택의 폭이 넓어졌다”며 “SSD는 HDD 대비 94% 이상 이산화탄소를 줄일 수 있어 회사가 추구하는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강화하는 데도 일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형수 기자 hspark97@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