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브리 감성 게임으로…넷마블 '제2의 나라' 6월 韓·日 동시 출시

중앙일보 2021.04.14 16:02
‘하울의 움직이는 성’‘이웃집 토토로’로 등을 만든 일본 스튜디오 지브리의 애니메이션이 넷마블의 게임으로 나온다.
 
넷마블은 14일 서울 구로구 신사옥 G타워에서 ‘제2의 나라 : Cross Worlds’(이하 제2의 나라) 미디어 쇼케이스를 열고 “오는 6월 한국 일본, 대만, 홍콩, 마카오 등 5개 지역에 제2의 나라를 동시 출시한다”고 밝혔다. 사전 예약은 이날부터 시작했으며 내년 상반기에는 5개 지역 외 다른 나라에도 확장할 계획이다. 권영식 넷마블 대표는 “‘리니지2 레볼루션’ 핵심 개발진이 참여해 개발한 게임”이라며 “애니메이션을 보는 듯한 3차원 그래픽, 지브리 애니메이션 오리지널 사운드 트랙을 만든 거장 히사이시 조의 음악이 더해져 이용자들의 감성을 흔들 게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제2의 나라는 스튜디오 지브리와 일본 게임사 레벨파이브가 협업해 만든 판타지 롤플레잉 게임(RPG) ‘니노쿠니’를 모바일로 재해석했다. 넷마블 자회사 넷마블네오가 2018년부터 3년여 간 150여 명을 투입해 개발했다. 게임 속 이미지가 지브리 애니매이션이 보여준 동화 같은 세계와 닮아있다. 박범진 넷마블네오 개발총괄은 “다른 게임을 개발하던 중 니노쿠니의 영상과 음악에 완전히 매료돼 하던 작업을 미루고 제2의 나라를 개발하게 됐다”며 “경쟁, 전투 중심의 기존 게임보다 감성이 가득하고 대중적인 게임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넷마블은 ‘제2의 나라 : Cross Worlds’를 오는 6월 출시한다. [사진 넷마블]

넷마블은 ‘제2의 나라 : Cross Worlds’를 오는 6월 출시한다. [사진 넷마블]

최근 논란이 불거진 확률형 아이템과 관련, 제2의 나라에선 확률형 아이템 비중을 줄이겠다는 입장이다. 또 관련 확률도 최대한 공개할 계획이다. 조신화 넷마블 사업본부장은 “사용자가 요금을 결제하지 않고도 게임을 즐길 수 있는 비즈니스 모델을 갖고 있다”며 “게임에 투자한 시간과 노력의 가치를 보전하는 것을 최우선 운영 목표로 삼겠다”고 설명했다.

 
박민제 기자 letme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