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단톡방에 성적 공개 교수에 인권위 "인권 침해" 시정 권고

중앙일보 2021.04.14 12:37
국가인권위원회 전경. [연합뉴스]

국가인권위원회 전경. [연합뉴스]

대학교수가 학과 학생들이 모인 단체 채팅방에 개인 성적을 공개한 것은 인권침해라는 판단이 나왔다.  
 
국가인권위는 14일 "대학교에서 학생들의 성적을 단체 채팅방에 공지한 것은 헌법이 보장하는 인격권과 사생활의 비밀과 자유를 침해하는 것"이라며 해당 대학 총장에게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하라고 권고했다고 밝혔다.
 
인권위에 진정을 낸 학생 A씨는 2019년 교수가 자신을 비롯한 학생들의 성적을 카카오톡 단체 채팅방에 공지했다며 "성적은 지극히 개인적인 정보임에도 모두가 보는 단체 채팅방에 공지하는 것은 인권침해"라고 주장했다.
 
교수는 "단체 채팅방에 올린 성적은 학습 독려 차원에서 이뤄진 시험에 대한 성적이었다. 과목에 대한 최종 성적과는 무관하다"는 취지로 해명했다.
 
인권위는 "성적은 다른 사람에게 공공연히 알려질 때 개인의 사회적 평판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성적 열람은 본인의 학업 성취도를 확인하기 위한 목적이므로 본인이 아닌 제3자에게 공개되지 않도록 관리되는 개인정보"라고 판단했다.
 
이어 "학생 개인의 이메일을 통해 성적을 발송하거나 홈페이지에서 개별 확인하도록 하는 등 다양한 방법으로 성적을 공지할 수 있었음에도 단체 채팅방에서 공개적으로 게재한 행위는 '학생들의 학습에 필요한 안내'라는 당초 목적을 넘어섰다"고 지적했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