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ACC 슈퍼클래식 ‘정명훈 피아노 독주회’ 이달 25일 공연

중앙일보 2021.04.14 12:06
사진-피아니스트 정명훈

사진-피아니스트 정명훈

문화체육관광부 국립아시아문화전당(ACC, 전당장 직무대리 최원일)과 아시아문화원(ACI, 원장 이기표)이 오는 25일 오후 5시 ACC 예술극장 극장2에서 2021 ACC 슈퍼클래식 ‘정명훈 피아노 독주회’ 공연을 선보인다. 정명훈이 진정으로 사랑하는 피아노 음악을 통해 그의 음악 인생 전체를 관통하는 관조를 엿볼 수 있는 흔치 않는 기회다.  
 
지난 2014년 국내 첫 피아노 독주회 이후 피아노 무대로 돌아온 그는 보다 본격적인 피아니스트의 작품으로 무대를 채운다. 하이든 피아노 소나타 60번, 베토벤 피아노 소나타 30번, 브람스 간주곡(Op.117)에 소품 네 곡(Op.119)을 더했다.
 
작곡자들이 50~60대에 창작한 그들의 후기 작품들이다. 정명훈(68)이 다시 건반 앞에 다시 마주한 나이와도 비슷하다. 작곡가들의 말년 피아노 작품을 통해 인생의 아름다운 여정과 영혼의 자유로움을 경험한다는 정명훈.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삶의 희노애락을 표현하고 싶다고 전한다. ACC 슈퍼클래식 무대에서‘피아니스트 정명훈’이 오롯이 담아낼 농밀한 음악의 깊이가 기대되는 이유다.  
 
정명훈은 지난 1974년 차이콥스키 국제 콩쿠르 피아노 부문 2위 수상자다. 한국인 최초로 이 대회에 입상하며 실력파 피아니스트로 이름을 알렸다. 이후 피아니스트가 아닌 지휘무대에 집중하며 지휘자로서 세계적인 거장 반열에 올랐다. 하지만 50여 년의 음악인생 동안 한 번도 피아노를 놓은 적이 없다. 2014년 차이콥스키 콩쿠르 이후 40년이 지나서야 피아니스트로서 한국에서 첫 독주회를 열었다. 당시 그는 여러 인터뷰에서“60세가 되면 진정으로 사랑하는 음악을 하고 싶었다. 내게 피아노는 진짜 음악이다”라며 피아노에 대한 깊은 애정을 드러냈다.
 
ACC 슈퍼클래식은 지난 2018년 4월‘바이올리니스트 신지아 독주회’를 시작으로 4년차를 맞이하는 ACC의 대표적인 클래식 연속 기획공연이다. 지난 3년간 개최된 12회의 국내외 유수 클래식 연주자 초청공연에 5,288명 관객이 가슴 벅찬 순간을 함께 했다.
 
ACC 슈퍼클래식‘정명훈 피아노 독주회’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객석 거리 두기를 적용한다. 철저한 방역 등 안전한 공연관람을 위해 만전을 기할 예정이다. 공연 입장권은 국립아시아문화전당 누리집과 콜센터를 통해 14일부터 예매 가능하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