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용 개선? 정부일자리+통계착시+방역완화 효과였다

중앙일보 2021.04.14 11:40
취업자 13개월 만에 증가.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취업자 13개월 만에 증가.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3월 취업자가 지난해 같은 달보다 31만4000명 증가했다. 1년 전 시작했던 일자리 감소 행진은 끝났지만 실질적인 고용시장 개선으로 보기는 어렵다. ‘경제 허리’인 30ㆍ40대 일자리는 여전히 줄고 있고, 정부가 직접 만든 일자리의 증가세만 뚜렷하기 때문이다.

 
통계청이 14일 발표한 ‘3월 고용동향’을 보면 지난달 취업자는 2692만3000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31만4000명 증가했다. 취업자가 수가 늘어난 것은 지난해 2월 이후 13개월 만이다.
 

고용지표 어떻게 개선됐나

3040세대는 여전히 감소.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3040세대는 여전히 감소.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고용시장에 충격을 준 뒤 취업자 지표는 내리 악화 흐름을 이어왔다. 3월 들어 개선됐지만 겉으로 드러난 수치만 그렇다. 
 
대면 접촉이 필요한 도ㆍ소매업(-16만8000명ㆍ전년비 -4.8%), 숙박ㆍ음식점업(-2만8000명ㆍ-1.3%) 등의 취업자는 지난달에도 감소했다. 
 
대신 보건ㆍ사회복지서비스업에서 17만1000명의 취업자가 늘었고, 공공행정ㆍ국방 및 사회보장 행정에서도 9만4000명이 늘었다. 정부의 일자리 사업이 몰려있는 업종이다. 
 
정부 일자리 사업의 주요 대상은 고령층이다. 지난달 60세 이상 취업자는 40만8000명 증가했다. 통계청은 “60세 이상의 취업자 증가는 보건ㆍ사회복지서비스업이 중심”이라고 밝혔다.
 
연령별로 보면 지난달에는 30ㆍ40대 취업자만 줄었다. 30대 일자리는 17만명 감소했는데 제조업(-1만1000명) 일자리가 줄어든 영향이 컸다고 통계청은 분석한다.
 
지난 2월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낮췄던 것도 고용 개선에 영향을 미쳤다. 코로나19에 직격탄을 맞은 도ㆍ소매, 숙박ㆍ음식점업 취업자 감소 폭은 축소했고, 교육 서비스업은 14개월 만에 증가 전환했다.
 

회복 신호도 있지만

12일 서울의 한 대학교 취업 정보 게시판에서 학생이 채용 공고문을 확인하고 있다. 뉴스1

12일 서울의 한 대학교 취업 정보 게시판에서 학생이 채용 공고문을 확인하고 있다. 뉴스1

긍정적인 신호도 있다. 우선 일을 할 수 없거나 일할 의사가 없는 사람인 비경제활동인구가 5만4000명 줄었다는 점이다. 지난달 고용률이 59.8%로 전년 대비 0.3%포인트 상승했고, 실업률은 4.3%로 0.1%포인트 올랐다. 
 
고용률과 실업률이 함께 올랐다는 건 구직 활동을 하지 않던 비경제활동인구가 구직 시장에 뛰어들기 시작했다는 뜻으로 해석할 수 있다. 취업에 성공했든 실패했든 경제활동에 참가한 것이기 때문이다. 정동명 통계청 사회통계국장은 “전월 대비 계절조정치도 증가하는 것으로 보아 고용시장이 회복하고 있다고 볼 개연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민간 일자리에서도 일부 회복 조짐이 있다. 지난달 전문ㆍ과학 및 기술서비스업과 정보통신업 취업자는 각각 6만5000명, 3만1000명 증가했다. 이를 두고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3월 취업자 증가 중 상당수로 민간 부문에서 괜찮은 일자리가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정부는 지난달 고용동향 통계를 근거로 고용이 회복됐다고 강조하지만, 사실 ‘예고된 개선’이다. 3월 지표가 나아진 건 1년 전 코로나19발 고용 충격에 따른 기저효과(비교 대상 수치가 지나치게 낮거나 높아 나타나는 통계에 착시 현상) 영향이 컸다.
 
앞서 정부는 추가경정예산(추경) 편성을 통해 25만5000개의 일자리를 공급하기로 결정했다. 홍남기 부총리는 이날 “고용 확대가 예상되는 반도체ㆍ조선 등 분야에는 직업훈련을 강화하는 등 선제적으로 대응하겠다”며 “청년층이 선호하는 유망 분야에도 양질의 일자리가 늘어나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세종=임성빈 기자 im.soungbin@joongang.co.kr

관련기사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