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후쿠시마 오염수 지역 안전 위협"…경북도 TF팀 구성

중앙일보 2021.04.14 09:55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오염수의 해양 방출 결정을 내린 13일 서울 동작구 노량진수산시장에서 수산시장 관계자가 일본산 참돔을 대상으로 방사능 측정을 하고 있다. 뉴스1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오염수의 해양 방출 결정을 내린 13일 서울 동작구 노량진수산시장에서 수산시장 관계자가 일본산 참돔을 대상으로 방사능 측정을 하고 있다. 뉴스1

동해를 접한 경북도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대응팀을 구성한다.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제1 원전 오염수 바다 방류 결정에 대한 방어적 조치다. 
 

사과하고, 철회하라…규탄 성명도 발표

경북도는 14일 "동해 해역에 대한 후쿠시마 방사성물질 유입 감시를 위해 방사능 전문가·수산안전 전문가·해양환경전문가 등이 참여한 민관 합동 안전대응 TF팀을 꾸린다"고 밝혔다. TF팀은 삼중수소·세슘 등 원전 오염수 내 방사성 물질의 해역 유입을 집중적으로 감시한다. 
 
이와 별도로, 동해안 수산물 안전 확보를 위해 현재 1대로 운영 중인 수산물 방사능 검사 장비를 3대로 늘릴 예정이다. 검사 인력도 3명에서 6명으로 3명을 보강하기로 했다.
 
정부에서 측정 중인 국내 해역 방사능(삼중수소 등) 감시 지점 가운데 동해안 권역 10개 지점을 20개 지점으로 확대해 줄 것도 정부 부처에 건의할 계획이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125만t이 넘는 막대한 양의 방사능 오염수를 방출하기로 한 것은 지역민 안전을 심각하게 위협하는 행위로 절대 용납할 수 없다”며 “오염수 방출에 따른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정부에 일본산 수산물 전면 수입금지, 방사능 유입 해역 감시 지점 확대를 적극적으로 요구할 방침이다"고 전했다.  
 
규탄 성명서도 발표했다. 경북도는 성명서에서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를 결정한 일본 정부의 내각 관료들을 300만 도민과 함께 강력하게 규탄하며, 동해안을 삶의 터전으로 삶고 있는 어업인 생계를 위협하고, 장차 수산물의 방사능 오염을 촉진 시킨다는 것에 대해 진심 어린 사죄와 반성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바다로 둘린 울릉도도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바다 방류 결정을 즉시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김병수 울릉군수는 “일본의 원전 오염수 방출은 중국어선 북한해역 오징어 싹쓸이 조업과 함께 울릉도 어민들의 삶의 터전을 위협하는 행위다"고 전했다.  
 
지난해 기준 울릉군의 수산물 생산량은 1236t 105억원어치. 수산물 생산이 울릉군 전체 1차 산업 소득(198억원)의 53%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안동=김윤호 기자
youknow@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