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얀센도 혈전 비상, 미 FDA “접종 중단”

중앙일보 2021.04.14 00:12 종합 1면 지면보기
미국 보건당국이 존슨앤드존슨의 자회사 얀센이 만든 코로나19 백신 접종 중단을 권고했다. 얀센 백신을 접종한 6명에게서 희귀한 혈전 부작용 사례가 발생하면서 보건당국은 얀센 백신과 혈전 부작용의 연관성에 대한 조사에 들어갔다. 얀센 백신의 혈전 부작용이 해소되지 않는다면 한국의 백신 수급 계획에 차질이 불가피하다.
 

한국 600만명분 도입 예정인 백신
FDA “18~48세 여성 부작용 발생”

13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와 식품의약국(FDA)은 공동성명을 내고 “얀센 백신 접종자에게서 드물지만 심각한 형태의 혈전증이 나타난 사례 6건을 검토하고 있다”며 절차가 완료될 때까지 백신 접종 중단을 권고했다. 이 조치로 당분간 연방정부가 운영하는 모든 백신 접종소에서는 얀센 백신 접종이 금지된다.  
 
백신 확보 비상 … 정부, 2분기 271만회분 추가도입 협상 중
 
미 보건당국이 밝힌 혈전증 사례 6명은  18~48세 사이의 여성이다. NYT는 보건당국 관리들의 말을 인용해 이들 6명 중 1명은 사망했고, 다른 1명은 중태라고 전했다.
 
CDC와 FDA는 얀센 백신과 혈전증 부작용 사이의 연관성을 공동 조사한다. CDC는 14일 예방접종자문위원회(ACIP)에서 문제 사례를 검토하고 의미를 평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NYT는 이 회의에서 백신 접종 대상의 범위를 모든 성인으로 할지, 특정 연령대에 제한을 둘지 결정할 것이라고 전했다.
 
미국에서는 지금까지 680만 명이 얀센 백신을 접종했고, 추가로 900만 명분이 미 전역에 배송된 상태다. 얀센 백신은 2회 접종이 필요한 화이자·모더나·아스트라제네카 백신과 달리 1회 접종으로 코로나19 면역이 생긴다. NYT는 이번 얀센 백신 접종 중단 사태가 조 바이든 대통령의 ‘백신 시간표’(5월 말까지 미국의 모든 성인이 접종할 수 있는 백신 물량 공급)에 지장을 줄 정도인지에 대해 평가하기에는 상황이 불확실하다고 전했다.
 
얀센 백신은 국내에서도 지난 7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임상시험 최종 결과 보고서를 제출하는 조건으로 국내 사용승인을 받았다. 현재까지 모두 600만 명분의 백신을 들여오기로 계약을 맺었지만, 도입 일정은 확정되지 않았다. 혈전 문제가 이른 시일 안에 해결되지 않을 경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처럼 국내 접종 계획에 차질을 빚을 수 있다.
 
정부는 2분기에 코로나19 백신 271만2000회분을 추가 도입하기로 하고 백신 제조사들과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 얀센 10만 회분, 노바백스 100만 회분 등이다. 협상 결과에 따라 2분기 전체 물량은 도입이 확정된 1808만8000회분에서 2080만 회분으로 늘어나게 된다.
 
백신 도입 TF팀장인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은 이날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상반기에 도입하려는 백신이 2080만 회분”이라며 “이는 (상반기 접종 대상자) 1200만 명에 대한 1차 접종을 충분히 할 수 있는 물량”이라고 말했다.
 
정은혜·김민욱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