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염수 동해 유입 시기 불분명…해양생물 체내 축적 우려 커

중앙일보 2021.04.14 00:04 종합 5면 지면보기
13일 노량진수산시장에서 시장 관계자가 일본산 참돔의 방사능 수치를 측정하고 있다. [뉴스1]

13일 노량진수산시장에서 시장 관계자가 일본산 참돔의 방사능 수치를 측정하고 있다. [뉴스1]

일본 정부가 13일 후쿠시마(福島) 제1 원전사고 이후 발생한 오염수를 바다에 방류하기로 결정하면서 한국 등 인접국 국민이 불안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오염수가 안전하다는 일본 정부의 설명이 선뜻 믿기지 않아서다. 오염수 방류를 둘러싼 궁금증을 문답으로 정리했다.
 

Q&A로 풀어본 후쿠시마 오염수
현재 125만t 쌓여, 하루 140t 씩 증가
최대 30년에 걸쳐 바다로 내보내

오염수 속 삼중수소 분리 쉽지않아
인체 유입 땐 암 유발, 생식기능 저하

일본 “더 이상 저장할 공간 없어”
전문가 “비용 가장 싼 방식 택한 것”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가 무엇인가.
“2011년 3월 동일본 대지진 당시 후쿠시마 제1 원전에서는 폭발사고가 발생했다. 당시 녹아내린 원자로 격납용기 내 핵연료를 식히기 위해 물을 뿌렸는데 이 물이 오염수다. 지난 10년 동안 빗물과 지하수가 더해지면서 오염수의 양은 지난달 중순 기준으로 125만t이 넘으며 지금도 하루 140t씩 늘어나고 있다. 방사성 물질도 다량 함유돼 있다.”
 
오염수는 위험한가.
“원전 운영사인 도쿄전력은 핵물질 저장장치인 다핵종제거설비(ALPS)를 사용해 오염수에서 방사성 물질을 걸러낸 뒤 원전 부지 내 저장탱크에 보관하고 있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삼중수소(트리튬)는 걸러지지 않고 저장탱크에 그대로 쌓여왔다. 삼중수소는 대부분 물(H₂O) 분자 내 수소 원자 형태로 존재하고, 삼중수소가 들어간 물과 일반 물은 성질이 거의 똑같아 분리하기가 쉽지 않다. 이 때문에 다른 방사성 물질보다 인간의 몸속으로 들어올 가능성이 더 크다. 반감기가 12.3년인 삼중수소가 체내에서 붕괴하며 방사선(베타선)을 방출하면 내부 피폭으로 이어질 수 있다. 이로 인해 DNA 등 유전자가 변형돼 암을 일으키거나 생식기능 저하 등 인체에 손상을 입힐 수 있다. 현재 저장탱크 속에 보관 중인 오염수 125t의 삼중수소 방사능 총량은 860조 베크렐(㏃)로 추정된다. l당 평균 58만㏃ 수준으로 일본 배출 기준치인 l당 6만㏃을 넘어선다. 일부 오염수에는 코발트-60, 스트론튬-90 등 다른 방사성 물질도 남아있다. 이들은 반감기가 길고, 해저 퇴적물이나 어류 몸속에 잘 쌓여 사람과 환경에 훨씬 위험한 물질이다.”
 
일본 정부는 왜 안전하다는 것인가.
“삼중수소를 바닷물로 400~500배 희석해 자국 기준치의 40분의 1, 세계보건기구(WHO) 식수 기준의 7분의 1까지 농도를 낮춰 방출할 예정이라 안전하다는 게 일본 정부의 주장이다.”
 
당장 오염수를 바다에 방류하나.
“아니다. 오염수 방출 시설 건설, 일본 원자력규제위원회 승인 등을 거쳐 2년 뒤부터 방출할 것으로 보인다. 일단 방류가 시작되면 폐로(廢爐) 작업이 완료되는 2041~2051년까지 20~30년에 걸쳐 꾸준히 방류된다.”
 
후쿠시마 원전 방류

후쿠시마 원전 방류

관련기사

자국민 70%가 반대하는데도 일본 정부가 강행하는 이유는.
“결정을 더 미룰 경우 오염수를 저장할 공간이 없고 폐로 일정에도 차질이 빚어진다고 판단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오염수는 1050기의 저장탱크에 보관하는데 지난달 중순 기준 전체 저장 가능 공간(137만t)의 91%인 125만t이 채워진 상태다. 그러나 그린피스 일본사무소의 스즈키 가즈에 활동가는 ‘원전 부지와 주변 지역에 충분한 오염수 저장 공간이 있다는 증거가 있는데도 일본 정부가 이를 무시한 채 비용이 가장 적게 드는 방류 방식을 선택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미국은 왜 오염수 방류를 지지하는 건가.
“지난해 12월 국제원자력기구(IAEA)가 일본의 오염수 방류에 대해 ‘기술적으로 가능하다’면서 지지 의사를 밝힌 바 있다. 미국은 이 결정에 근거해 일본의 오염수 방류 결정이 국제 안전 기준에 부합했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국내에는 어떤 영향을 미치나.
“방류된 오염수는 구로시오해류를 따라 태평양으로 이동했다가 시계방향으로 한 바퀴 돈 뒤 제주도와 한반도로 유입된다. 2012년 독일 헬름홀츠해양연구소는 후쿠시마 사고 당시 배출된 세슘-137 확산 전망을 시뮬레이션해 ‘한국 해역에 유의미한 농도의 세슘-137이 도달하려면 방출 뒤 5년이 걸릴 것’이라는 분석 결과를 내놨다. 하지만 확실한 답은 없다. 일본 정부가 시뮬레이션 분석에 필요한 방출량과 농도 등의 정보를 내놓지 않고 있어서다.”
 
수산물에는 영향이 없을까.
“오염수 내 방사성 물질이 바닷물에 충분히 희석되기 때문에 수산물을 거쳐 인체에 미치는 영향은 미미할 것이란 관측이 있지만, 안전성을 100% 담보하긴 어렵다. 후쿠시마 어민들도 ‘지역 어업에 궤멸적인 피해가 올 것’이라며 방류를 반대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 때문에 현재 수입 금지 대상인 후쿠시마 인근 8개 현뿐 아니라 일본 수산물을 전면 수입 금지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온다. 좌민석 제주연구원 책임연구원은 ‘일본 내 주변 바다가 방사능으로 오염돼 해양생물 체내 축적 및 폐사 등이 발생할 수 있다. 한국 연안으로 유입되면 해양생태계와 수산업계에도 상당한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우려했다.”
 
국내 원전의 방류와 비교하면.
“월성 원전은 2019년 액체 방사성 폐기물을 6700분의 1로 희석해 방류했는데 당시 방사성 물질 평균 농도가 l당 13.2Bq이었다. 오염수를 l당 1500Bq로 희석해 방류하겠다고 밝힌 후쿠시마 원전과 비교하면 100분의 1에도 못 미친다. 총 860조Bq로 추정되는 후쿠시마 원전 내 방사성 물질의 양도 월성 원전에서 27년간 방류하는 양과 맞먹는다.”
 
천권필·이민정 기자 feeli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