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역마진 우려에…저축은행도 금리 0%대 정기예금 등장

중앙일보 2021.04.14 00:03 경제 4면 지면보기
저축은행의 예금금리가 뚝뚝 떨어지고 있다. 일부 정기예금 상품의 경우 0%대 금리까지 등장했다.
 

시중은행 문턱 못 넘은 대출 몰려
예대율 맞추려 고금리 상품 출시
예·적금 수요 몰려들자 고육지책

13일 저축은행중앙회에 따르면 이날 79개 저축은행의 평균 정기예금 금리는 연 1.66%다. 지난 1월 초(연 1.89%)보다 0.23%포인트 하락했다. 6개월 미만의 일부 정기예금 상품 중에는 0%대 금리까지 등장했다.
 
가파르게 늘어난 저축은행 예·적금.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가파르게 늘어난 저축은행 예·적금.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OK저축은행은 지난 1일부터 정기예금 상품인 ‘OK정기예금’의 기본금리를 연 1.5%에서 1.4%로 0.1%포인트 낮추며, 만기 3개월 미만의 기본금리를 1.0%에서 0.8%로 인하했다. BNK저축은행은 6개월 만기 상품의 금리를 1.1%에서 0.9%로 하향 조정했다. 3~6개월로 만기가 짧은 정기예금 상품이라도 저축은행에서 0%대의 예금 금리는 흔치 않다. 특히 저축은행들이 지난해 하루만 예금을 맡겨도 1%대의 높은 이자를 주는 ‘파킹통장’을 경쟁적으로 내놓은 것을 고려하면 정반대의 상황이다.
 
가장 큰 이유는 금융당국의 대출 규제와 저축은행의 역마진 우려다. 지난해 ‘빚투(빚내서 투자)’와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아 투자)’ 열풍 속 대출 수요가 늘자 저축은행은 고금리 예금 상품을 출시했다. 올 12월까지 저축은행에 완화돼 적용되는 예대율(대출 등 여신 잔액을 예·적금 등 수신 잔액으로 나눈 값) 110%를 맞추기 위해서다. 하지만 가계 빚이 빠르게 늘고, 금융당국이 지난해 말 고소득자를 대상으로 한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규제를 강화하는 등 돈줄을 죄자 상황이 달라졌다. 대출 증가 폭보다 예·적금 증가 폭이 더 빨라지게 된 것이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 1월 저축은행의 예·적금 등 수신총액은 80조9705억원으로 한 달 전보다 1조7941억원이 늘어났다. 저축은행의 총 수신액은 지난해 6월 70조원을 돌파한 뒤 7개월 만에 80조원을 넘어섰다. 익명을 요구한 저축은행 업계 관계자는 “지난해 시중은행의 대출 요건을 맞추지 못하는 이들이 저축은행 대출로 대거 몰리면서 예대율을 맞추기 위한 고금리 예금상품이 경쟁적으로 출시됐지만 업계 예상보다 저축은행으로 예·적금 수요가 빠르게 몰리면서 올해부터 역마진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올해 정부의 대출 규제와 저금리 기조가 맞물리면서 당분간 저축은행의 예금금리 인상은 어려울 것이란 목소리도 나온다. 한 저축은행 관계자는 “일반 시중은행보다 예금금리가 아직은 높지만, 예대율 등을 고려할 때 예금금리를 단시간 내에 다시 올리기는 힘들어졌다”고 말했다. 
 
윤상언 기자 youn.sangu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