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연속에서 공부해요…서울학생 82명 전남 ‘농촌유학’

중앙일보 2021.04.14 00:02 18면
전남지역 지방자치단체들이 농촌으로 유학 오는 서울 학생들을 유치하기 위한 조례 제정 작업에 나섰다. 올해 전남도교육청이 서울시교육청과 손잡고 80여 명의 서울 초·중학생을 전남 학교로 불러들인 후 일어난 변화다.
 

전남·서울교육청 손잡고 학생 유치
줄폐교 위기 지역, 지원 조례 입법
가족 체류시 인구 유입 효과 커
제2 고향 삼아 귀농 기회도 제공

13일 해남군에 따르면 농촌 유학생 유치와 지원을 위한 ‘해남군 농촌유학 지원에 관한 조례 제정안’이 최근 입법예고 됐다. 농촌유학을 늘리기 위한 지원사업 마련과 예산 투입을 법제화하는 게 골자다. 앞서 전남 곡성군은 지난 3월 해남군 조례와 같은 취지의 ‘곡성군 농촌유학 지원 조례’를 제정했다. 전남 외 지역에서 학생을 유치해 학생 수 감소로 폐교 위기에 놓인 지역 학교들을 살리기 위한 목적이다.
 
지난 8일 전남 화순 천태초 학생들이 자전거와 악기를 들고 체험 야외 수업을 하고 있다. 이곳에 농촌유학을 온 서울 학생 3명과 지역 학생 은 다양한 생태·체험 교육을 경험하고 있다. 프리랜서 장정필

지난 8일 전남 화순 천태초 학생들이 자전거와 악기를 들고 체험 야외 수업을 하고 있다. 이곳에 농촌유학을 온 서울 학생 3명과 지역 학생 은 다양한 생태·체험 교육을 경험하고 있다. 프리랜서 장정필

현재 전남 곡성군에는 삼기초등학교와 오산초등학교에 8명의 학생이 농촌유학을 와 있다. 해남 삼산초등학교에는 서울 학생 2명이 학교를 다니고 있다. 이른바 ‘작은 학교’로 불리는 각 학교 전교생은 ▶해남 삼산초 41명 ▶곡성 삼기초 36명 ▶곡성 오산초 18명 등이다. 비슷한 처지의 전남 10개 시·군 20개 학교에서도 서울지역 초등학생 66명과 중학생 16명 등 총 82명이 농촌유학을 하고 있다.
 
앞서 전남도교육청은 지난해 12월 서울시교육청과 업무협약을 맺고 ‘2021 농산어촌 유학’ 프로그램을 시작했다. 도시지역 학생이 6개월 이상 전남 농어촌에서 개인별 맞춤 교육을 받으면서 생태·환경 체험을 하는 교육과정이다. 학생뿐만 아니라 가족도 함께 유학 올 수 있다.
 
농촌유학 프로그램은 전남 학교로 오는 학생과 학부모가 전남을 제2의 고향으로 느끼게 하게끔 귀농·귀촌 생활 기회를 제공하고 정착도 유도한다. 학생과 가족들이 6개월 이상 농촌유학을 하는 동안 전남 지자체로 전입신고도 해야 한다. 지자체들은 유학 온 학생과 가족이 농촌에 정착하면 지역의 새로운 활력소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전남유학 프로그램은 크게 ▶농가형 ▶가족 체류형 ▶유학센터형 3가지로 나뉜다. 농가형은 학생이 학교에 다니는 지역 농가에서 생활한다. 가족 체류형은 학생이나 가족이 이주해 마을 또는 지자체에서 제공하는 주택에서 생활하기 때문에 인구유입 효과가 크다. 인구 소멸 위기에 놓인 전남 지자체들이 농촌유학에 관심이 높은 이유다. 전남은 초등학생 숫자가 ▶2003년 16만4606명 ▶2009년 13만2503명 ▶2019년 9만4991명 등으로 매년 줄어들고 있다.
 
곡성군은 2018년과 2019년 서울과 경상권 학생과 가족들을 대상으로 단기 농촌유학 프로그램을 단독 진행한 바 있다. 당시 참가자들이 귀농·귀촌에 긍정적 반응을 보여 조례 제정에 나섰다는 게 곡성군 측의 설명이다.
 
전남도교육청 관계자는 “농촌유학을 활성화하기 위해선 학생과 가족이 살 수 있는 시설·주택 개선이 필수적인데 교육청에서는 직접적인 투자가 어렵다”며 “지자체에서 앞장서 조례로 지원하면 프로그램 확대가 더 수월할 것”이라고 말했다.
 
해남군과 곡성군 외에도 농촌유학을 지원하려는 시·군 지자체들도 늘어나고 있다. 해남군 관계자는 “농촌유학을 지원할 수 있는 근거가 마련되면 시골로 올 수 있는 학생 수가 더 많아질 것이란 판단에 조례를 도입한 것”이라며 “기존에 있는 귀농·귀촌 관련 조례를 개정해 농촌유학을 지원하는 방법을 모색하는 지자체들도 있다”고 말했다.
 
진창일 기자 jin.changil@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