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시의회, '오세훈 내곡동 특위' 보류…시정 질문도 6월로 연기

중앙일보 2021.04.13 18:50
38대 서울특별시장에 당선된 오세훈 시장이 8일 오전 취임 첫 외부 일정으로 서울 중구 서울시의회를 찾아 김인호 시의회 의장과 주먹 인사를 하고 있다. 뉴스1

38대 서울특별시장에 당선된 오세훈 시장이 8일 오전 취임 첫 외부 일정으로 서울 중구 서울시의회를 찾아 김인호 시의회 의장과 주먹 인사를 하고 있다. 뉴스1

 
서울시의회가 오세훈 시장의 내곡동 의혹에 대한 조사를 결국 보류하기로 했다. 선거 전에는 '당선 여부와 상관없이 의혹을 파헤치겠다'는 강경한 입장이었지만, 오 시장이 압도적인 표차로 당선되면서 사실상 철회로 돌아섰다는 분석이 나온다. 
 
13일 서울시의회 더불어민주당은 의원총회를 열고 19일 본회의에 내곡동 땅 행정사무조사 안건을 상정하지 않기로 의견을 모았다. 이들은 “의원총회에서 의원들이 선거로 표출된 시민의 뜻을 헤아려 정쟁으로 비춰질 우려가 있는 부분은 최대한 자중하고, 시정의 빠른 안정을 도모하는 것을 우선 순위에 두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고 밝혔다. 
 
서울시의회는 본회의에서 진행할 예정이던 시정질문 역시 6월로 연기하기로 했다. 김인호 서울시의회의장은 "코로나로 민생이 어려운 상황인 점을 감안했다"면서 "취임 후 얼마되지 않은 상황이어서 시정질문이 큰 의미가 없다고 봤다. 연기하는 게 맞다고 의견을 모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총회에서는 '압도적인 표차로 드러난 민심을 겸허히 수용해야 한다'는 의견이 지배적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오 시장에 대한 시의원들의 공세가 정쟁으로 비칠 것을 우려한 셈이다. 반면 일부 의원들은 "당선이 되더라도 조사를 한다는 원칙을 세웠으면 그대로 따라야 한다"면서 조사 강행 의견도 제시했다. 총회에 참석한 한 의원은 "강경한 목소리가 크진 않았지만, 뜻을 굽히지 않아서 찬반이 팽팽했다"고 전했다. 
 
조상호 서울시의회 더불어민주당 대표의원이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내곡동 보금자리주택지구 관련 내부정보 유출 및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의 이해충돌 의혹규명을 위한 행정사무조사 특별위원회 추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조상호 서울시의회 더불어민주당 대표의원이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내곡동 보금자리주택지구 관련 내부정보 유출 및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의 이해충돌 의혹규명을 위한 행정사무조사 특별위원회 추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앞서 민주당 소속 서울시의원들은 보궐선거를 이틀 앞둔 지난 5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내곡동 땅 의혹과 관련한 행정사무조사 계획을 발표했다. 이들은 40명이 발의한 '내곡동 보금자리주택 지구 관련 내부정보 유출 및 오세훈 전 서울시장 이해충돌 의혹 규명을 위한 행정사무조사 요구의 건'을 19일 열리는 본회의에서 다룬다고도 했었다. 
 
현재 서울시의회는 전체 109석 중 민주당 소속이 101석을 차지하고 있다. 사실상 의원총회의 결과가 곧 본회의의 향방을 결정하는 셈이다. 오 시장은 취임 첫날인 지난 8일 시의회를 찾아 “의회의 도움 없이는 아무것도 할 수 없다”며 고개를 숙였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관련기사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