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복지장관, "자가진단 음성 나와도 바로 마스크 벗고 음주 안돼"

중앙일보 2021.04.13 11:00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이 13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청와대-세종청사 영상 국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뉴스1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이 13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청와대-세종청사 영상 국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뉴스1

 
권덕철 보건복지부장관이 13일 서울시 ‘상생방역’의 핵심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자가진단 키트 도입과 활용계획에 대해 우려를 나타냈다. 자가진단 검사가 코로나19 선별검사소 등에서 사용하는 RT-PCR검사에 비해 정확도가 떨어진다면서다.
 
서울시는 자가진단 키트를 통해 음성 판정이 나온 고객만 노래연습장 등 시설을 이용하도록 하되 양성 판정이 나오면 즉시 보건소에 신고해 PCR 검사를 다시 받게 한다는 구상이다. 이를 통해 민생경제-방역을 동시에 잡겠다는 목표다. 현재 국내에서 자가진단 키트 허가가 이뤄지지 않은 만큼 일단 신속항원검사 키트로 시범사업을 벌일 계획이다.
 
권 장관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문제는 (자가진단 키트의) 신뢰도다. 본인이 양성인데 (진단결과) 음성으로 나오면 전파될 수 있는 요인이 더 커져 버린다”며“음성이 나왔다고 해서 바로 마스크 벗고 술 마시고 이렇게 대화하고 하다 전체가 감염될 수 있다. 그래서 그 부분들을 어떻게 보완할 것인지 전문가 의견을 들어봐야 한다”고 말했다.
 
어린이집 교사나 의료진 등 정기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받아야 하는 직종에 우선 자가진단 검사를 활용할 수 있다는 게 권 장관의 주장이다. 
 
 
권 장관은 “(코로나19 고위험시설인) 요양병원, 요양시설은 선제적으로 검사해 감염자를 많이 줄였다. 그런데 일주일마다 (면봉을 콧속 안까지 깊숙이 찌르는) PCR 검사를 하다 보니 통증 등이 따른다”며 “(검체채취가 수월한) 자가진단을 매일 또는 3일에 한 번씩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유흥주점 등에서의 사용은 신중히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5일 오후 부산 한 유흥주점 밀집거리 모습. 연합뉴스

5일 오후 부산 한 유흥주점 밀집거리 모습. 연합뉴스

 
수도권은 12일부터 3주간 거리두기 2단계가 적용된다. 유흥시설은 집합금지다. 최근에 많은 전파가 발생해 ‘타깃 방역’이 이뤄졌다.
 
권 장관은 “방역수칙이 현장에서 잘 작용하려면두 가지 전제조건이 돼야 한다. 업주와 이용자들이 확실히 따라줘야 한다는 것”이라며 “유흥이랄지 이런 데는 대게 술을 마시는 곳이다. 방역수칙 준수가 쉽지 않다. 일정 시간 지나 밤 10시 제한 풀었더니 부산·경남·대전 (유흥시설에서) 확진이 계속 크게 나왔다. 자율적인 방역수칙 준수가 실제로는 작동되지 않는 상황이었던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서울경찰청은 최근 일주일간 강남·서초지역 내 유흥시설의 불법 영업을 단속해 모두 428명을 적발했다. 전자출입명부를 설치하지 않거나 영업제한 시간을 지키지 않는 등의 방역수칙 위반행위가 상당수였다.
 
김민욱 기자 kim.minwook@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