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소외 아동ㆍ청소년 IT교육 지원하는 ‘2021 교보 다솜이 드림메이커스’ 웹툰 분야 모집

중앙일보 2021.04.13 09:00
교보생명과 재단법인 홍합밸리, ㈜에이노브가 ‘2021 교보 다솜이 드림메이커스 IT 교육지원 프로그램’(이하 교보 다솜이 드림메이커스) 프로젝트의 웹툰 분야 모집을 시작했다고 13일 밝혔다.
 
교보생명과 홍합밸리는 디지털 기술에 소외된 아동 및 청소년에게 교육기회를 제공하고자 지난 2019년부터 ‘교보 다솜이 드림메이커스’를 함께 진행하고 있다. 특히 4차 산업혁명 관련 16대 기술분야 중 3D프린팅, 드론, 인공지능 및 빅데이터 등 활용도가 매우 높은 분야로 꼽히는 교육을 중점적으로 제공하고 있다.  
 
교육 프로그램은 초~중학생 대상으로는 ICT 창의융합형 체험교육을 제공하며, 고등학생~24세 청소년 대상으로는 드론(초경량비행장치 무인멀티콥터) 조종자, 3D프린터 운용기능사, S/W 전문가 양성 교육을 제공하고 있다. 체험교육부터 국가기술자격 취득 및 포트폴리오 제작까지 지원하여 진학과 진로에 대한 계획부터 자립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이 목표다. 현재까지 620여 명의 청소년에게 이 같은 교육 기회를 제공했다.
 
올해는 지난 교육 과정을 수료한 학생들의 수요 조사를 통해 콘텐츠(웹툰) 과정을 신규 확장하여 진행할 예정이다. 특히 에이노브, 명지대학교 미래융합대학, 주식회사 크림미디어, 문스튜디오, 이야기프로덕션 등 산학이 협력하여 사회적배려대상 아동 및 청소년의 교육 뿐 아니라 취업연계까지 이뤄질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한국 웹툰 콘텐츠가 전 세계적으로 시장을 선도하고 있을 뿐 아니라 그 흐름이 점점 가속화될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우수한 인재를 양성하고 공급하는 것은 산업이 지속적으로 경쟁 우위를 실현하기 위한 최우선 과제라고 할 수 있다.  
 
이번 교보 다솜이 드림메이커스 웹툰 프로그램에서는 다수의 작품 경험과 노하우가 있는 현직 웹툰 작가가 수업을 진행하며, 산업체와 수강생이 네트워킹 할 수 있는 매칭 데이를 개최함은 물론 프로그램 중 지속적으로 수강생의 과제 및 포트폴리오를 산업체에 전달하고 피드백하는 등 밀착된 교류 기회를 제공한다. 산업과 괴리되지 않고 실무 맞춤화된 경험을 배양하여 수강생을 즉시 취업으로 연계할 뿐 아니라 관련 학과에의 진학까지 지원하여 해당 산업 분야의 인재가 갖추어야 할 전문 역량을 양성할 수 있도록 도울 예정이다.  
 
이번 사업을 지원하고 있는 교보생명 교보다솜이지원센터 차경식 센터장은 “사회적거리두기 방역지침을 최우선으로 하면서도 우리의 미래세대가 4차산업혁명시대에 발맞춰 IT 분야에서 다양한 교육을 경험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이번 프로젝트를 주관하는 재단법인 홍합밸리의 고경환 이사장은 “사회적 배려 대상자의 미래를 지원하며, 자립과 성장을 도모하는 것은 국가의 미래를 위해 우리가 충분히 할 수 있는 일이고, 해야만 하는 일”이라고 말하며, “새로운 도전을 시작하는 드림 메이커를 향한 많은 응원과 관심을 부탁한다”고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