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무수석에 이철희…청와대, 인사·홍보 요직 대거 바꿀 듯

중앙일보 2021.04.13 00:02 종합 6면 지면보기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청와대에서 ‘코로나19 대응 특별 방역 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자칫 방심하다가는 폭발적 대유행으로 번질 수도 있는 아슬아슬한 국면이다”고 말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청와대에서 ‘코로나19 대응 특별 방역 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자칫 방심하다가는 폭발적 대유행으로 번질 수도 있는 아슬아슬한 국면이다”고 말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신임 정무수석비서관으로 이철희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내정했다고 여권 핵심 관계자가 12일 밝혔다. 청와대는 이번 주 4·7 재·보선 참패를 수습하기 위해 핵심 참모진을 교체하는 인사를 발표할 계획이다. 이 관계자는 “이번 주 초·중반에 수석급 중심으로 청와대 인사 교체가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 지난 총선 불출마한 비문 출신
이르면 이번 주 4~5개 부처 개각
정세균 후임 김부겸·김영주 거론

이 전 의원은 문 대통령이 민주당 대표 시절 20대 총선을 앞두고 직접 영입한 인사다. 정치평론가로 활동하며 JTBC ‘썰전’에 출연해 특유의 촌철살인으로 대중적 인지도를 얻은 직후였다. 이 전 의원은 2016년 총선에서 비례대표 8번으로 국회에 입성했다. 21대 총선을 앞두고는 “정치의 한심한 꼴 때문에 많이 부끄럽다”며 불출마를 선언했다. 지난해 총선 이후에는 방송 활동을 해 오다 지난주 방송 활동을 정리했다고 한다.
 
이철희

이철희

이 전 의원은 문 대통령이 직접 영입한 인사이긴 하지만 ‘친문’과는 거리가 먼 ‘비문’ 인사로 분류된다. 그는 이른바 ‘조국 사태’에 대해 “정치권 전체의 책임”이라고 지적하는 등 검찰을 공격했던 친문 정치인과 결이 다른 발언을 했다. 정치권은 ‘비문’ 인사의 정무수석 발탁을 “쇄신 의지를 보여주기 위한 포석”으로 해석한다. 다만 ‘내로남불’ 비판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586세대인 이 전 의원은 총선 불출마를 선언하며 “586세대가 물러날 때”라고 여러 차례 말했지만 1년여 만에 다시 정치권에 들어오게 됐다.
 
최재성 현 정무수석 외에 민주당 초선 의원들로부터 “청와대 인사원칙이 다 무너졌다”는 비판을 받은 김외숙 인사수석의 교체 가능성도 언급되고 있다. 이미 사표를 낸 김영식 법무비서관과 배재정 정무비서관, 그리고 일부 홍보라인 교체설도 나온다. 재·보선 참패의 여파가 청와대 정무·인사·홍보라인 핵심 요직의 대폭적인 물갈이로 이어질 수 있는 분위기다.
 
청와대는 개각도 이르면 이번 주에 할 계획이다. 대선 출마 예정인 정세균 국무총리의 사의 발표가 개각 발표 시점의 변수다. 후임 총리는 김부겸 전 행정안전부 장관, 김영주 전 무역협회장에 여성 인사 등 3~4명으로 청와대 검증 후보군이 압축됐다고 한다. 홍남기 경제부총리도 이번 개각 대상에 올라 있다. 후임엔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은성수 금융위원장, 노형욱 전 국무조정실장 등이 논의되고 있다. 장관으로는 이미 사의를 밝힌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과 ‘장수 장관’인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등이 교체 대상이다.  
 
윤성민 기자 yoon.sungm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