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예지가 조종"…김정현, 여배우와 불화설 난 드라마 하차 배경엔

중앙일보 2021.04.12 14:11
배우 김정현. 일간스포츠

배우 김정현. 일간스포츠

배우 김정현이 지난 2018년 남자 주인공으로 출연했다가 중도 하차한 MBC 드라마 '시간'이 최근 네티즌들의 입에 다시 오르내리고 있다. 당시 그는 건강상의 이유로 12회 만에 드라마 하차를 결정했는데, 그 내막에 당시 열애 중이던 여배우가 있었다는 연예매체 보도가 나오면서다.
 
12일 디스패치에 따르면 김정현은 2018년 출연한 32부작 MBC 드라마 '시간'에서 여자 주인공인 서주현(소녀시대 서현)과 호흡을 맞췄다. 이 드라마의 장르는 애초 멜로 복수극, 두 주연의 멜로 연기가 장면 곳곳에 예고돼 있었다.
 
그러나 실제로 스킨십이 있는 장면들은 대부분 수정되거나 빠졌다고 한다. 한 현장 관계자는 매체에 "(김정현이) 현장에서 계속 대본 수정을 요구했다. 정신적 사랑이 중요하다며 스킨십을 빼달라고 했다. 뜻대로 되지 않으면 갑자기 뛰쳐나가 헛구역질을 했다"고 전했다.
 
배우 서예지, 김정현. 일간스포츠

배우 서예지, 김정현. 일간스포츠

그 배후에는 당시 교제 중이던 배우 서예지가 지목됐다. 두 사람은 영화 '기억을 만나다'(2018)를 통해 처음 만나 연인으로 발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공개된 김정현과 서예지가 나눈 문자 대화 일부에는 서예지가 드라마 촬영 중인 김정현에게 "스킨십 다 빼시고요", "행동 딱딱하게 잘하고" 등을 요구하는 정황이 나온다.  
 
이에 김정현은 서예지를 안심시키려는 듯 "오늘 여자 스태프에게 인사도 안 했고요. 다른 사람한테 완전 딱딱", "장(준호) 감독한테 다시 한번 로맨스 안 된다고 못 박았어요", "너만 만질 수 있어 내 손은"이라고 답한다. 김정현은 스스로 자신을 "김딱딱"이라고 부르기도 했다. 
 
2018년 7월 MBC 드라마 '시간' 제작발표회 당시 서현, 김정현. 사진 인터넷캡처

2018년 7월 MBC 드라마 '시간' 제작발표회 당시 서현, 김정현. 사진 인터넷캡처

앞서 김정현은 이 드라마를 촬영할 당시 불성실한 태도로 구설에 오른 바 있다. 특히 그는 제작발표회 현장에서 다정하게 팔짱을 끼려던 서주현의 손을 냉담한 표정으로 뿌리치는 모습이 방송 카메라에 포착되면서 논란을 빚었다. 이후 김정현은 바닷가에서 익사하는 장면을 끝으로 12회 만에 드라마에서 하차하게 된다. 드라마 내용은 수정됐고, 남자 주인공이 없는 상태에서 극은 마무리됐다. 
 
김정현 소속사 측은 당시 보도자료를 통해 "그동안 작품에 누가 되고 싶지 않다는 김정현의 강한 의지로 치료를 병행하며 촬영에 임해왔고, 제작진도 배우의 의지를 최대한 수용해 스케쥴 조정 등 필요한 조치를 취하며 작품을 끝까지 마무리 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해왔다"며 "그러나 최근 심적, 체력적인 휴식이 필요하다는 담당의의 진단에 따라 제작진과 수차례 논의한 끝에 결국 하차를 결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김정현은 11개월의 공백기를 거친 뒤 2019년 tvN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으로 복귀했다. 김정현은 최근 '사랑의 불시착'에 함께 출연한 배우 서지혜와 열애설을 해명하는 도중 소속사와 계약 분쟁 중인 사실도 밝혀져 또다시 이슈의 중심에 선 상태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