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시 “자가진단 키트 적극 도입”...정부 “검토 중 사안”

중앙일보 2021.04.12 12:36
오세훈 서울시장이 12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코로나19 관련 기자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오세훈 서울시장이 12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코로나19 관련 기자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시가 12일 정부에 자가진단 키트를 적극적으로 도입해달라고 요청했다. 다중이용시설 출입 전 자가진단 키트를 활용해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하면 방역과 민생경제 둘 다 잡을 수 있다는 취지다. 하지만 자가진단 키트는 ‘가짜 음성’이 나올 확률이 높아 그간 여러 전문가 사이에서 우려가 나왔다. 정부는 이와 관련, “아직 검토 중인 사안”이라고 밝혔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이날 온라인으로 이뤄진 출입기자단 설명회에서 자가진단 키트와 관련 “아직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제품허가가 이뤄지지 않았다. 정부 안에서도 도입 여부와적용 부분을 논의 중”이라며 “서울시가 자가진단 키트를 활용한 시범사업을 검토하겠다고 하는데 그건 허가 후다”고 말했다.
윤태호 방역총괄반장. 연합뉴스

윤태호 방역총괄반장. 연합뉴스

 
자가진단 키트를 사용하면, 숨어 있는 감염자가 다중이용시설을 이용하는 것을 막을 수 있고 결국 집합금지를 하지 않아도 된다는 게 서울시의 생활방역 전략이다. 하지만 자가진단 키트는 가짜 음성이나 가짜 양성이 나올 확률이 높다. 비전문가의 검체 채취부터 문제로 지적된다.
 
서울시는 이밖에 ‘서울형 거리두기’를 도입하려는 움직임도 있다. 이에 대해 윤 국장은 “아직 서울시 거리두기자체방안이 확정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로 협의 요청 온 게 없다”며 “법적으로 지자체장이 방역수칙에 대해 명령 내릴 권한 있다. 하지만 감염병 위기상황에서는 (거리두기가) 특정 지자체에 국한된 게 아니다. 그간 협력 통해 감염병 위기상황에 대응해왔다. 그게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김민욱 기자 kim.minwook@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