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제102주년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기념식이 11일 오전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 야외광장에서 열렸다. '그날이 오면, 그날이 오면은'을 주제로 열린 기념식에는 독립유공자 유족과 각계 대표 등 90여 명이 참석했다. 본식 국기 입장에는 현재의 태극기와 독립운동 당시 사용됐던 남상락 자수 태극기(1919년), 임시의정원 태극기(1923년), 김구 서명 태극기(1941년), 광복군 서명 태극기(1945년)가 함께 선보였다. 국가보훈처는 이번 기념식을 통해 "대한민국임시정부의 법통과 역사적 의의를 기리고 애국선열들의 숭고한 자주 독립정신을 계승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희망한다"라고 밝혔다. 오종택·장진영 기자

 
 
 

[지금 이 시각]독립운동 당시 태극기 휘날리며···제102주년 임정수립 기념식 열려

제102주년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기념식이 11일 오전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 야외광장에서 열렸다. '그날이 오면, 그날이 오면은'을 주제로 열린 기념식에는 독립유공자 유족과 각계 대표 등 90여 명이 참석했다. 본식 국기 입장에는 현재의 태극기와 독립운동 당시 사용됐던 남상락 자수 태극기(1919년), 임시의정원 태극기(1923년), 김구 서명 태극기(1941년), 광복군 서명 태극기(1945년)가 함께 선보였다. 국가보훈처는 이번 기념식을 통해 "대한민국임시정부의 법통과 역사적 의의를 기리고 애국선열들의 숭고한 자주 독립정신을 계승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희망한다"라고 밝혔다. 오종택·장진영 기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