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형준, 與 고소·고발 9건…임기 13개월간 법정공방 시달릴 듯

중앙일보 2021.04.10 10:00
8일 취임식을 가진 박형준 부산시장. [사진 부산시]

8일 취임식을 가진 박형준 부산시장. [사진 부산시]

4·7 부산시장 보궐선거에서 당선된 박형준 부산시장이 남은 임기 13개월간 법정 공방에 시달릴 것으로 보인다. 더불어민주당이 “박 시장의 자질 검증 차원에서 끝까지 진실을 밝히겠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어서다.
 
9일 남영희 더민주 부산선대위 공동대변인은 “민주당은 흑색선전을 하려고 박 시장의 의혹을 제기한 것이 아니다”며 “박 시장의 검증 차원에서 실정법을 위반했는지 법적 다툼을 통해 밝혀내겠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5일 박재호 더민주 상임선대위원장은 “(더민주 의혹 제기에 대한) 신뢰감을 주기 위해서라도 박 시장 의혹에 대해 수사를 진행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박형준 관련 고소·고발 9건…“끝까지 진실 밝힐 것”

더민주가 박 시장을 상대로 고소·고발한 건수는 9건이다. 먼저 더민주 부산 선대위는 박 시장과 배우자가 소유한 부산 기장군 일광면 청광리 미등기 건물에 대해 공직선거법, 주민등록법 위반 등 혐의로 박 시장을 고발했다. 또 김영춘 친형 땅 특혜 매입 의혹을 제기한 국민의힘 황보승희 의원을 허위사실 유포, 명예훼손, 후보자 비방 등 혐의로 고발했다.
 
민주당 중앙당은 ‘박형준-조현 일가 6대 비리 게이트’ 의혹을 지난 5일 검찰에 수사의뢰했다. 6대 의혹은 ▶부동산 투기의혹 ▶국회 사무총장 재임 당시 직권남용 의혹-쿠치나후 입찰 특혜 및 국회 ‘과일나무’ 조형물 논란 ▶불법사찰 지시 의혹 ▶홍익대 입시비리 의혹-전화 한 통이면 확인 가능, 왜 못하나 ▶5000만원 성추문 선거공작 의혹 ▶미술품·조형물(조현화랑) 비위 의혹이다.
 
또 국민의힘이 안민석 더민주 의원을 비방죄로 고발한 것을 두고 더민주는 무고죄로 맞대응할 방침이다.
 
김회재 더불어민주당 법률위원장과 홍승권 중앙선대위 대변인이 지난 5일 오후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의 내곡동 땅 관련 추가 고발장 접수 및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후보의 6대 비리 게이트 의혹에 대한 수사의뢰를 위해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으로 향하고 있다. 뉴스1

김회재 더불어민주당 법률위원장과 홍승권 중앙선대위 대변인이 지난 5일 오후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의 내곡동 땅 관련 추가 고발장 접수 및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후보의 6대 비리 게이트 의혹에 대한 수사의뢰를 위해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으로 향하고 있다. 뉴스1

김영춘 관련 수사의뢰는 8건…“진실 입증할 것”

국민의힘 또한 민주당의 각종 의혹 제기를 ‘정치 공작’으로 규정하며 ‘법정 다툼’을 예고했다. 박 시장의 소송 대리를 맡은 원영일 변호사는 “더민주에서 고소, 고발을 취하하지 않고 끝까지 법적 다툼을 벌이겠다면 국민의힘 측에서도 법적으로 대응할 수밖에 없다”며 “현재 더민주 국회의원 2명과 남영희 더민주 부산선대위 공동대변인 등 정치인 3명을 비롯해 가짜 뉴스를 생산한 유튜버 등을 상대로 총 8건을 수사 의뢰했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부산 선대위는 박 후보 자녀의 미대 입시비리의혹을 제기한 민주당 장경태 의원과 김승연 전 홍익대 교수, 유튜버 등에 대해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민·형사 소송을 제기했다. 또 박 후보를 언급하며 ‘조강지처를 버렸다’고 라디오에서 발언한 남영희 더민주 부산선대위 공동대변인과 ‘부동산 복부인’, ‘투기꾼’ 등의 표현을 한 더민주 안민석 의원도 후보자 비방죄로 고발했다.  
 
원 변호사는 “박 시장이 여성에게 5000만원을 주고 성추문 선거 공작을 교사했다는 언론 보도 내용으로 기자회견을 한 박재호 더민주 의원을 추가로 고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며 “성추문 공작 교사를 보도한 언론사는 이미 고발 조치했다”고 말했다. 
 
부산시장 보궐선거 더불어민주당 김영춘 후보(왼쪽)와 박형준 부산시장이 지난달 29일 부산 동구 부산일보사 스튜디오에서 열린 부산일보 주최 토론회에서 인사를 하고 있다. 송봉근 기자

부산시장 보궐선거 더불어민주당 김영춘 후보(왼쪽)와 박형준 부산시장이 지난달 29일 부산 동구 부산일보사 스튜디오에서 열린 부산일보 주최 토론회에서 인사를 하고 있다. 송봉근 기자

지난 8일 임기를 시작한 박 시장은 그동안 제기된 의혹을 일일이 설명하겠다는 입장을 거듭 강조했다. 박 시장은 “고발은 진실의 문제가 있기 때문에 그 문제에 대해서는 밝힐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부산=이은지 기자 lee.eunji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