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토론토 소속 류현진, 올해도 토론토 못 간다

중앙일보 2021.04.09 12:50
토론토 구단 소속이지만 토론토에 가지 못하는 류현진 [AP=연합뉴스]

토론토 구단 소속이지만 토론토에 가지 못하는 류현진 [AP=연합뉴스]

 
토론토 블루제이스는 메이저리그(MLB) 30개 구단 중 유일한 캐나다 연고 팀이다. 류현진(34)은 지난 시즌을 앞두고 토론토로 이적해 현지 팬들의 큰 환영을 받았다. 그러나 그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캐나다에 입성하지 못한다. 홈구장인 로저스센터 마운드에 설 날도 기약이 없다.  
 
캐나다 매체 스포츠넷은 9일(한국시각) "캐나다는 여전히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국경 봉쇄를 유지하고 있다. 토론토 구단은 미국 뉴욕주에 있는 산하 마이너리그 트리플A 홈구장 세일런 필드에서 올 시즌 홈 경기를 치르게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뉴욕주 지역지 버펄로 뉴스도 "토론토 산하 트리플A 팀인 버펄로 바이슨이 올 시즌 홈구장을 뉴저지주 트렌턴에 있는 6200석 규모의 야구장으로 옮긴다. 토론토가 올 시즌에도 세일런 필드를 홈으로 사용하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토론토는 지난 시즌에도 세일런 필드를 임시 홈구장으로 활용했다. 다만 마이너리그 전용 구장에서 빅리그 경기를 치르다 보니 열악한 시설과 환경 문제로 애를 먹었다.  
 
투수들에게는 세일런 필드 외야에 부는 강한 바람도 악재였다. 버펄로는 북미 오대호 중 하나인 이리호와 접해 있어 바람이 많이 부는 지역이다. 외야플라이로 그칠 타구가 담장을 넘어가는 일이 종종 벌어졌다.  
 
숱한 단점을 경험한 토론토 구단은 올 시즌 전략을 바꿨다. 스프링캠프지인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 TD 볼파크에서 5월 25일까지 홈 경기를 소화한 뒤 코로나19 확산 세가 잦아들면 로저스센터로 입성하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그러나 바이러스가 계속 기승을 부리면서 희망이 사라졌다. 캐나다 정부는 입국자 자가격리 의무 방침을 풀지 않았고, 토론토 구단은 갈 곳이 없어졌다. 한 시즌 내내 TD 볼파크를 홈으로 쓰기엔 여름철 플로리다 지역의 무더위와 잦은 폭우가 큰 걸림돌이다.  
 
세일런 필드는 토론토 구단이 선택할 수 있는 유일한 옵션이다. 류현진은 올 시즌에도 '강풍'이라는 적을 맞닥뜨리게 됐다. 대망의 로저스센터 입성도 다시 미뤄졌다.  
 
배영은 기자 bae.youngeu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