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노웅래 일침 "친문 도종환 비대위원장? 국민을 바보로 보나"

중앙일보 2021.04.09 10:43
더불어민주당 노웅래 전 최고위원이 친문(친문재인) 핵심으로 꼽히는 도종환 의원이 당 비대위원장을 맡은 데 대해 "비대위원장을 국민의 눈높이가 아니라 당내 특정 세력의 눈높이로 뽑으면 쇄신의 진정성이 생길 수 있냐"고 꼬집었다. 
도종환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 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도종환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 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노 전 최고위원은 이날 CBS 라디오에서 "솔직히 면피성, '눈 가리고 아웅'하는 식이 될 것이고 국민들이(국민들 눈에) '아직도 국민을 바보로 보는 것 아닌가' 이렇게 보일 수 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노웅래 전 최고위원. 연합뉴스

노웅래 전 최고위원. 연합뉴스

그는 또 "주류와 비주류가 있으면 안 되고친문과 또 다른 것, 그런 것이 없어져야 한다"고도 주장했다. 
 
노 전 최고위원은 "열성 지지자들에 의해 우리가 자기검열을 받고 있는데, 그분들이 기껏해야 몇천 명일 것"이라며 "그걸 뛰어넘을 수 있는 용기를 갖고 하지 않으면 우리 정치의 영역이 좁아진다. 그런 문자들이 오더라도 많은 의견 중에 하나로 생각하고 쫄지말고해야 한다"고 말했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