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무릎꿇은 김태현, 마스크도 벗었다 "숨 쉬는것도 죄송" [영상]

중앙일보 2021.04.09 09:03
'노원구 세 모녀 살해 사건' 피의자 김태현(25)이 "이렇게 뻔뻔하게 숨을 쉬고 있는 것도 죄책감 든다"고 말했다. 
 
9일 검찰 송치에 앞서 서울 도봉경찰서에 마련된 포토라인에 선 김태현은 취재진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김태현은 취재진 앞에서 무릎을 꿇고 정면을 응시한 채 "이렇게 살아있다는 것도 정말 저 자신이 뻔뻔하게 생각이 들고 유가족분들 그로 인해서 피해 입은 모든 분에게 사죄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범행을 언제부터 계획했느냐', '스토킹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죄송합니다"라는 답변만 반복했다. 
 
'화면을 보고 있을 어머니께 한 마디 해달라'는 질문에는 "뵐 면목이 없다"고 답했다. 
서울 노원구 아파트에서 '세 모녀'를 살해한 혐의를 받는 김태현이 9일 오전 검찰로 송치되기 위해 서울 도봉경찰서에서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 노원구 아파트에서 '세 모녀'를 살해한 혐의를 받는 김태현이 9일 오전 검찰로 송치되기 위해 서울 도봉경찰서에서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취재진 요청에 쓰고 있던 마스크를 벗고 카메라 정면을 응시하기도 했다. 
 
이후로도 '자해는 왜 했느냐', '범행 이후에 무엇을 했느냐', '집 앞에 몇 번 찾아갔느냐'는 질문에 "죄송합니다"라는 답변을 반복했다. 
 
이어 김태현은 "죄송하다는 말밖에 못 드리겠다"고 말했다. 
 
김태현은 지난달 23일 퀵서비스 기사로 변장한 채 서울 노원구 아파트로 침입해 세 모녀를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김태현은 살인·절도·주거침입·경범죄처벌법(지속적 괴롭힘)·정보통신망 침해 등 5개 혐의로 9일 검찰에 구속 송치된다. 
 
도봉경찰서 유치장에 입감돼있던 김씨는 서울동부구치소에 수감된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