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원순 피해자 “오세훈 당선연설 때 울었다”

중앙일보 2021.04.09 00:03 종합 16면 지면보기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사건 피해자 측이 이번 재보궐선거에서 당선된 오세훈 서울시장에게 공식 면담을 요청하겠다고 밝혔다. 피해자의 법률대리인인 김재련 변호사는 8일 오 시장이 “피해자 복귀를 잘 챙기겠다”고 언급한 것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피해자는 김 변호사를 통해 “당선 확실 연설 때 그동안의 힘든 시간들이 떠올라 가족들이 함께 울었다”며 “잊지 않고 말씀해주시고 잘 살펴주신다니 감사드린다”고 심경을 전했다.
 

“오 시장에게 면담 요청할 것”

피해자 측은 지난달 17일 ‘서울시장 위력 성폭력 사건 피해자와 함께 말하기’ 기자 회견을 열고 “지금 상황에서 본래 선거가 치러지게 된 계기가 많이 묻혔다고 생각한다”며 “피해 사실을 왜곡하고 상처 줬던 정당에서 시장이 선출됐을 때 저의 자리로 돌아갈 수 없을 것이란 두려움이 든다”고 호소했다. 기자 회견 후 피해자를 ‘피해 호소인’으로 지칭했던 고민정·남인순·진선미 민주당 의원은 박영선 후보 캠프에서 하차했다.
 
피해자는 현재 휴직 상태다. 오 시장은 당선이 확실시된 이 날 새벽 “이번 선거의 원인이 전임 시장의 성희롱이었다. 피해자분이 우리 모두의 아들·딸일 수 있다”며 “오늘부터 편안한 마음으로 업무에 복귀해서 열중할 수 있도록 제가 잘 챙기겠다. 구체적인 사정을 먼저 파악해야 (피해자가) 업무에 집중하는 환경을 어떻게 만들지 답이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최은경 기자 choi.eunkyu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