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吳 출근 첫날, 부시장들 '줄사의'…정무부시장은 사표냈다

중앙일보 2021.04.08 23:45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 [서울시 제공]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 [서울시 제공]

오세훈 서울시장이 첫 출근을 한 8일 서울시 부시장 전원이 오 시장에게 사의를 밝히거나 사표를 낸 것으로 파악됐다.
 
이날 서울시 관계자에 따르면 시장권한대행을 맡았던 서정협 행정1부시장과 김학진 행정2부시장은 이날 사의를 표명했다. 다만, 사표 제출 여부는 알려지지 않았다.
 
행정 1·2부시장은 정무직 국가공무원으로, 임용권자는 대통령이다. 시장은 임용제청권자다. 서 부시장과 김 부시장은 오는 9일 오 시장이 주재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종합대책회의에 참석할 예정이다.
김우영 서울시 정무부시장. 뉴스1

김우영 서울시 정무부시장. 뉴스1

 
김우영 서울시 정무부시장은 지난 7일 사표를 냈다. 정무부시장의 임명권자는 시장이다. 김 부시장은 고(故) 박원순 전 시장에 의해 서울시에 영입됐고, 박 시장 사망 1주일여 전인 지난해 7월 1일 취임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