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함소원, 조작 의혹 인정 "과장된 연출 하에 촬영…잘못했다"

중앙일보 2021.04.08 20:24
[사진 일간스포츠·함소원 인스타그램 캡쳐]

[사진 일간스포츠·함소원 인스타그램 캡쳐]

배우 함소원이 남편 천화(陳華)와 출연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아내의 맛'에서 주요 내용을 조작한 것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함소원은 8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잘못했다. 과장된 연출 하에 촬영했다”고 시인했다. 그러면서 최근 불거진 방송 조작 의혹에 대해 “맞다. 모두 다 사실”이라며 “세세히 낱낱이 개인적인 부분들을 다 이야기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함소원은 “제가 잘못했다. 변명하지 않겠다”라며 “친정과도 같은 ‘아내의 맛’에 누가 되고 싶지 않아 자진 하차 의사를 밝혔고 그럼에도 오늘과 같은 결과에 이른 것에 대해 진심으로 안타깝고 송구한 마음”이라고 했다.
 
앞서 ‘아내의맛’ 제작진은 이날 “함소원씨와 관련된 일부 에피소드에 과장된 연출이 있었음을 뒤늦게 파악하게 됐다”며 “방송 프로그램의 가장 큰 덕목인 신뢰를 훼손한 점에 전적으로 책임을 통감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면서 “시청자 여러분들의 지적과 비판을 겸허히 받아들이고, '아내의 맛'을 13일을 끝으로 시즌 종료하기로 했다”며 “다시 한번 송구스러운 마음을 전하며 이번 일을 계기로 제작진은 더욱 신뢰 있는 프로그램 제작에 정진하겠다”고 말했다.  
 
18살 차 한중 커플인 함소원-천화 부부는 2018년 6월 '아내의 맛'에 합류해 프로그램 흥행에 공을 세웠다. 두 사람은 프로그램을 통해 신혼 생활부터 딸 육아 과정을 모두 공개했다. 그러나 최근 중국 시부모 별장 가짜 의혹, 함소원의 시어머니 '마마' 막내 이모 대역 의혹 등 방송 조작 논란을 일으키며 프로그램에서 하차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