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민주당, 30대 초선 오영환 비대위원 낙점…2030 마음잡을까

중앙일보 2021.04.08 17:39
오영환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시스

오영환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시스

전당대회 전까지 더불어민주당을 이끌 비상대책위원회에 30대의 초선 오영환(33‧경기 의정부갑) 의원이 이름을 올렸다. 전통적으로 진보 색채가 강했던 ‘이·남·자(20대 남성)’의 표가 이번 4‧7 재보궐선거에서는 국민의힘 후보들에게 쏠린 데 따른 조치로 해석된다.
 
8일 민주당은 재보선 참패를 수습하기 위한 비상대책위원회에 민홍철·이학영 의원, 초선인 신현영·오영환 의원, 김영진 원내수석부대표, 박정현 대전 대덕구청장 등이 활동한다고 밝혔다. 위원장은 도종한 의원이 선임됐다. 
 
오 의원은 비대위에서 청년 민심을 듣고 당에 의견을 전달하는 역할을 할 예정이다. 최인호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오 의원에 대해 “젊은 세대와 현장 소통 내용을 당에 전달할 적임자”라고 설명했다.  
 
오 의원은 지난해 총선을 앞두고 민주당 ‘영입 인재 5호’로 입당하면서 정치에 데뷔했다. 이전에는 소방관 생활을 했으며 ‘암벽 여제’로 알려진 김자인 스포츠클라이밍 선수의 남편이다.  
 
오 의원은 지난해 1월 입당 기자회견에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자녀 입시비리 의혹과 관련해 “많은 언론이 검찰에서 새어 나온 정보로 모든 학부모가 그 당시에 관행적으로 해온 행위들을 지나치게 부풀렸다”고 말해 논란이 됐다. 또 총선 이후 유튜브 방송 ‘다스뵈이다’에 출연해 진행자 김어준씨를 향해 “제 캠프에서 저와 함께 선거를 치러준 많은 분이 다스뵈이다를 보고 저를 도와주러 오셨다”며 “김어준 총수님께 특별히 감사드리고 싶다”고 말한 바 있다.  
 
오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준엄한 민심의 경고를 받았다. 참으로 뼈아픈 회초리를 맞았다”는 글을 올렸다. 그는 “국민의 목소리에 더 많이 귀 기울이고, 무엇보다 불공정의 혁파와 민생 회복에 집중하겠다”며 “분골쇄신하여 국민께 신뢰받는 정당으로 거듭나기 위해 앞장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