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與권인숙 "前시장들 성범죄로 치러진 선거…결과 마주하니 자괴감"

중앙일보 2021.04.08 17:33
권인숙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권인숙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권인숙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8일 "집권당으로서 제 역할을 하지 못한 결과를 뼈아프게 받아들인다"며 4·7 재보선 참패에 고개를 숙였다.  
 
여성학자인 권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보궐선거 결과를 마주하면서 자괴감이 깊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전 시장들의 권력형 성범죄로 치러지는 선거였다. 무엇보다도 성평등이 중요한 의제여야 했던 선거였다"며 "철저한 자기반성에서 시작했어야 했고, 평등한 조직문화, 안전하고 품격있는 일터를 원했던 유권자들의 요구를 빈틈없이 챙겨야 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여성 청년들의 뜨거운 절규에 응답하지 못했던 모자람이 너무나 부끄럽다"며 "성평등을 위해 국회에 들어왔다고 말씀드렸는데, 과연 제 역할을 충실히 이행하고 있는지 꼼꼼하게 돌아보고 점검하겠다"고 했다.
 
권 의원은 "민주당이 성평등 의제에 모자람이 없도록, 많은 분들의 의견을 경청하고, 성평등한 도시, 차별 없는 국가를 만드는 방안을 찾아 제 의정활동을 채워나겠다"고 다짐했다.
 
권 의원은 지난 1월에도 김종철 정의당 전 대표 성추행 사건에 대해 민주당이 비판 논평을 내자 "민주당도 같은 문제와 과제를 안고 있는데, 이에 대해서 충격과 경악이라며 남이 겪은 문제인 듯 타자화하는 태도가 어떻게 가능한지 모르겠다"며 쓴소리를 낸 바 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